뉴스 articles

미국 금리인상 11월 0.75 확실, 12월 0.5 가능성 60%

미국 금리인상 11월 0.75 확실, 12월 0.5 가능성 60%

물가 진정 못시켜 공격적인 연속 금리인상 지속 11월 2일 0.75 인상 확실시, 12월 14일 0.5 인상으로 기우나 물가잡기에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함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11월초에도 4연속 0.75 포인트로 굳어지고 있으며 12월 중순에는 0.5포인트로 속도조절할 가능성이 다소 높아지고 있다 그래도 올해 남은 두번의 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1.25 포인트나 더 올려 4.4%까지 인상하고서도 물가는 PCE

미국 PCE 물가도 9월 고공행진 ‘6.2% 제자리, 근원물가는 더 올라’

미 전역의 PCE 물가 8월과 9월 6.2% 상승으로 같아 식품 에너지 제외한 근원물가 4.9%에서 5.1%로 더 높아져 미국의 CPI 소비자 물가에 이어 PCE 개인지출 물가도 9월에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근원물가는 오히려 더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PCE 물가지수는 9월에 6.2%로 전달과 같은 수준이었으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5.1%로 오히려 더 올라갔다 미국이 물가잡기에서 좀처럼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미국 11월과 12월에도 5연속 0.75포인트씩 금리인상하나

11월 0.75 가능성 98%로 확실시, 12월 0.75 가능성 62% 올연말 4.5%, 내년 3월 5%에 육박, 주택 고용시장 타겟 미국이 물가잡기에서 효과를 거두지 못함에 따라 11월 초는 물론 12월 중순에도 한번에 0.75 포인트씩 5연속 기준금리를 대폭 인상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1월 2일 0.75포인트 올릴 가능성은 98%로 거의 굳어졌으며 12월 14일에도 0.75% 인상할 가능성도 62%로 급등한 것으로

미국 9월 물가 8.2% ‘0.1% 낮추는데 그치고 근원물가는 상승’

연속 금리인상에도 물가잡기 크게 미흡 연준 0.75 포인트씩 공격적인 금리인상 지속 예상 미국의 9월 CPI 소비자 물가가 8.2%로 고작 0.1 포인트 낮추는데 그치고 주거비, 교통비, 의료비 등을 비롯한 근원 물가는 오히려 6.6%로 대폭 올랐다 공격적인 연속 금리인상에도 물가잡기에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어 고물가, 고금리의 이중고만 가중되고 있다 미국이 연속 자이언트 스텝으로 기준금리를 대폭 올리고도 40년만의

사회보장연금 새해 1월부터 8.7% 인상 확정발표 ‘평균 1827달러’

소셜 시큐리티 물가급등 반영 8.7% 인상, 42년만에 최대폭 메디케어 파트 B 월 보험료는 3% 인하 미국서 6600만명이나 받고 있는 사회보장연금의 월 지급액이 물가급등을 반영해 2023년 새해 1월부터 8.7% 인상돼 평균 140달러 오른 1827달러를 지급받는다 이는 42년만에 가장 많이 오른 것이며 자동으로 떼는 메디케어 파트 B의 프리미엄은 3% 인하돼 한달에 5달러 20센트씩 줄어들게 된다 미국내 은퇴자들

주미대사관 국감 ‘늦장대응으로 때 놓쳤다’ vs ‘전기차 피해 최소화 노력중’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주미대사관 국감 민주당 의원들 전기차 문제 집중추궁 조태용 주미대사 “더 잘했어야…” “재무부 시행령, 개정입법 과정 피해최소화” 주미 대사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른 한국 전기차 세제혜택이 중단된데 대해 민주당의원들은 ‘대사관의 안이한 인식으로 때를 놓쳐 큰피해를 입게 됐다”고 집중추궁했다 이에 조태용 주미대사는 “더 열심히 했어야 했다”고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현재 미국측과 한국 전기차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미국 내년 3월에서 6월사이 불경기에 빠진다

JP모건 체이스 다이먼 CEO 불경기 시기 경고 “지금부터 6개월내지 9개월후 미국불경기” 미국이 지금부터 6개월내지 9개월 후인 내년 3월에서 6월 사이에 불경기에 빠질 것으로 경고 되고 있다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제피 모건 체이스를 이끌고 있는 제이미 다이먼 CEO는 연준의 금리인상을 통한 물가잡기가 효과를 거두지 못해 고물가, 고금리에 장기간 시달리고 러시아 우크라 전쟁도 더욱 격화돼 심각한 불경기에

미국 새 오미크론 백신 5세 이상 전 연령 접종 확대

FDA 새 백신 화이자 5세이상, 모더나 6세이상 접종 승인 바이든 겨울철 재확산 막기위한 대규모 접종 캠페인   미국이 새 오미크론 백신을 5세이상이면 누구나 접종할 수 있도록 확대하고 본격적인 접종 캠페 인에 나서고 있다 FDA는 새 백신 가운데 화이자는 5세이상, 모더나는 6세이상에게 접종할 수 있도록 승인해 접종 자격을 사실상 전연령대로 확대했다 미국이 팬더믹의 겨울철 재확산을 막기

바이든 전기차 세제혜택 한국 등 제외했다가 동맹분노 ‘수정하나’

한국이 가장 강한 불만분노 표출, 일본, 유럽연합도 비판 미 무역대표 시행령에 우려반영 시사, 워녹 상원의원 현대차 유예기간 바이든 행정부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라 전기차 세제혜택에서 한국 등 동맹국가들을 제외했다 가 동맹들의 분노를 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내부 비판론도 거세지고 있다 미 무역대표는 올연말까지 시행령을 확정하면서 동맹들의 우려를 해소할 가능성을 시사했고 현대 자동차 전기차 공장을 유치한 조지아주를

미국 대학 새 랭킹 나왔다 ‘1위 프린스턴, 공립 1위 UC 버클리, UCLA’

2위 MIT, 공동 3위 하바드, 스탠포드, 예일 주립 1위 UC 버클리와 UCLA 전체에선 공동 20위 미국 대학들의 새 랭킹에서 프린스턴 대학이 1위, MIT가 2위를 지킨 반면 하버드는 공동 2위 에서 공동 3위로 내려갔고 지난해 2위였던 컬럼비아는 자료미제출로 18위로 밀려나 논란을 사고 있다 공립, 주립대학들 중에서는 공동 1위에 UC 버클리와 UCLA가 선정됐으나 전체로는 공동 20위 였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