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에 갖가지 혜택으로 전기차 시대 앞당긴다

미국 전기차에 갖가지 혜택으로 전기차 시대 앞당긴다

전기차 최대 1만 2500달러 세제혜택, 중고차도 혜택

유지수리비용, 연료비용 유류차에 비해 절반이하

 

미국이 전기차를 구입하면 최대 1만 2500달러의 세제혜택을 제공하고 유지보수비용은 절반으로 낮아지는 등 갖가지 혜택들이 쏟아질 것으로 보여 전기차 시대를 앞당길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10년안에 미국내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절반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채운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 발효시킨 인프라 투자법과 연내에 확정할 것으로 보이는 더나은 재건법안에는 전기차로 일대 전환시키려는 방안이 포함돼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발효된 1조 20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법에 따라 미 전역에 현재의 휘발유값 보다는 절반도 안되는 비용으로 고속충전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소 25만개가 세워진다.

1조 7500억달러 규모의 더나은 미국재건법안이 연내에 확정 시행되면 전기차 구입자들에 대한 갖가지 혜택이 본격 쏟아지게 된다.

BBB(Build Back Better) 법안에 따라 전기차나 전기와 휘발유 겸용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구입하면 최대 1만 2500달러의 세제혜택이 주어진다.

그중에서 현행과 같은 7500달러는 미국서 조립하는 전기차들에게 지급하고 미국서 만드는 배터리일 경우 500달러가 추가된다.

미국 노조원들에 의해 조립되는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차에는 4500달러를 별도로 제공하게 되지만 이 조항은 비노조 근로자들과 회사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어 축소되거나 삭제되고 다른 항목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전기차나 하이브리드를 중고차로 살 때에도 4000달러까지 세제혜택이 제공되며 전기 모토사이클도 새로 사면 7500달러 또는 기계 값의 절반을 세제혜택으로 받게 된다.

전기차 세제혜택을 받으려면 연소득이 개인 25만달러, 부부 50만달러 이하이면 되기 때문에 중산층이하는 모두 자격이 되고 차량값도 승용차는 5만 5000달러, SUV, 밴, 픽업트럭은 8만달러 이하이어야 되지만 자동차 제조사와 딜러들이 알아서 맞출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새로운 전기차 세제혜택은 현재와는 달리 딜러에서 신청할 수 있어 전기차를 사는 순간 즉석에서 차량 가격을 깎을 수 있고 본인의 세금보고시 납부해야 할 세금액이 없으면 환급받을 수도 있게 된다. 현재 전기차는 미국에서 살 때 일반 승용차보다 1만달러이상 비싼 가격이지만 세제혜택이외에도 유지 수리비, 연료비 등이 절반이하로 줄어들어 전기차 구입이 획기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컨슈머 리포트의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한번 충전으로 250일마일을 주행하는 전기차를 사면 전체의 92%는 집에서 충전하게 되고 1년에 고작 6번만 고속충전을 위해 충전소를 방문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1년에 1만 5000마일을 주행할 경우 한번 충전하는데 시간당 46센트밖에 들지 않아 휘발유차에 비해 승용자는 800달러, 스포츠 유틸리티는 1020달러, 픽업트럭은 1310달러 정도 연료비를 절약하게 될 것으로 나타났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10년안에 미국내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절반을 전기차로 채운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전기차 시대를 더앞당길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28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