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사태에도 미국민 재산 13조 달러 늘었다 ‘가구당 10만달러’

코로나사태에도 미국민 재산 13조 달러 늘었다 ‘가구당 10만달러’

정부 수조달러 돈풀기로 부동산 가격과 주가 급등, 재산 늘어

재산증가분의 70% 상위 20% 고소득층에, 44%는 주식시장 활황

 

코로나 사태에 따른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미 국민들의 재산은 지난해 가구당 10만달러씩 13조 5000억 달러나 늘어나는 이례적인 현상을 보였다.

이는 30년만에 최고치로 2008년 대불경기때의 8조달러 감소와 상반된 것이며 수조달러의 정부 돈풀기, 부동산 가격 급등에 따른 재산가치 상승, 주식시장의 활황 덕분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구촌을 휩쓴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경제가 파탄나는 고통을 겪었으나 미국민들은 불경기에서는 보기 드물게 재산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민들의 재산은 2020년 한해 13조 5000억달러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내 가구수는 1억 3000만 가구이기 때문에 미국민 가구당 평균 10만 4000달러씩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계산됐다.

물론 재산증가분 13조 5000억달러의 70% 이상인 9조 8400억달러는 상위 20% 부유층에게 돌아갔으며 전체의 44%는 주가급등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유층은 정부의 직접 지원금은 받지 못했으나 부동산과 주가 급등의 혜택을 본 것으로 분석됐다.

상위 20내지 40% 사이인 중상층은 2조 4200억달러, 중산층은 8100억달러, 중하층은 4200억달러,하위 20%는 500억달러 늘어난 것으로 연준은 밝혔다.

저소득층은 지난해 10월 체킹 어카운트의 밸런스가 전년에 비해 50%나 급증해 정부의 직접 현금지원 금 덕분으로 보였는데 대부분 생필품 구입과 비용납부, 빚상환에 썼기 때문에 재산증가는 적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처럼 지난해 코로나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미국민 가구의 재산이 30년만에 최고치로 급증한 것으로 수조달러를 푼 정부의 긴급 지원과 이에 따른 부동산과 주가의 급등 덕분인 것으로 분석 되고 있다.

미국정부는 2020년 한해에만 3월의 2조 6000억달러, 12월에 9000억달러 등 코로나 구호 패키지로 3조 5000억달러나 긴급 지원했다.

연방준비제도는 제로금리와 채권매입으로 수조달러의 돈풀기 정책 여파를 시중에 파급시켜 부동산가격 과 주가를 급등시키는 결과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

미국내 주택가격은 지난해 중간평균가가 처음으로 30만달러를 넘어섰으며 올해 5월에는 35만달러를 기록하고 있는데 1년전에 비해 올 1월에는 14%, 5월에는 23.6%나 급등한 것이다.

부동산 가격의 급등으로 주택소유자들은 이용 가능한 재산가치, 즉 홈 에큐티가 늘어나 언제든지 그만큼 현금을 꺼내 쓸수 있게 됐으며 저리의 재융자로 비용을 낮추는 방법으로 재산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증시의 기준으로 꼽히는 S&P 500 지수는 팬더믹 불경기 동안 오히려 29%나 급등해 2007년부터 2009년 사이의 대불경기 시절 38% 폭락과는 상반된 대조를 보였다. 이 때문에 미국의 빈부차는 더 벌어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126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