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30개주 예산흑자+연방지원 ‘현금지원 또는 감세 등 환급’

미국 30개주 예산흑자+연방지원 ‘현금지원 또는 감세 등 환급’

50개주 가운데 30개주 코로나 사태 해소되며 흑자에 연방지원금 받아

민주당 주지사 직접 현금지원 선호, 공화당 주지사 세금감면

 

미국내에서 30개주나 예산흑자를 기록하고 있는데다가 연방지원금을 받고 있어 주민들에게 독자 현금지원 부양체크나 감세 조치를 취하는 등 대규모 환급에 잇따라 나서고 있다.

캘리포니아가 자녀 있는 가구당 1100달러를 지급키로 한데 이어 뉴저지와 오레건 등 민주당 지역으로 현금지원이 확산되고 있으며 공화당 지역에선 주로 감세조치를 취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에 직격탄을 맞아 비틀대던 미국내 각주지역들이 예기치 않은 예산흑자에다가 연방지원금까지 겹쳐 남는 돈을 주민들에게 돌려주는 갖가지 조치를 취하고 나섰다.

미국 50개주 가운데 30개주나 통상 6월말에 끝나는 현 회계연도에 예산흑자를 기록하고 있다고 CNBC가 보도했다.

주지사가 발표한 곳만 보더라도 캘리포니아는 무려 757억달러의 흑자를 냈고 버지니아는 5억달러의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바이든 미국구조계획법에 의해 배정된 3500억달러의 연방지원금 가운데 각주정부들은 2000억 달러나 받고 있다.  캘리포니아와 뉴욕, 플로리다 등 대형주들은 80여억달러, 조지아와 버지니아 등은 40여억달러의 연방지원금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각주지사들과 주의회가 아직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과 사업체에 현금지원 부양체크를 보내거나 세금을 인하하는 환급 조치를 잇따라 취하고 나섰다.

캘리포니아 개빈 뉴섬 주지사는 지난 2월에 이어 이번 흑자를 계기로 가구당 연소득 7만 5000달러이하이면 성인 600달러, 자녀 500달러를 합해 최대 1100달러의 체크를 제공하겠다고 발표해 놓고 있다.

뉴저지는 500달러씩 현금지급하는 방안을 마무리하고 있으며 7월에 보낼 예정이고, 오레건은 3억달러를 90만명의 주민들에게 300달러씩 보내는 방안을 매듭짓고 있다.

메릴랜드는 지난 2월에 이미 선두주자로 EITC(근로소득공제) 혜택을 받는 저소득층에게 1인당 300달러 가구당 500달러를 지급한데 이어 추가 제공을 고려하고 있다.

버지니아는 7월말에서 8월초 사이에 주의회의 특별회의를 개최해 5억달러의 흑자분을 어떻게 사용할지 확정할 예정이어서 6월중에 주지사 등의 제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국사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공화당이지만 중도파이고 캘리포니아, 뉴저지, 오레건, 버지니아 등은 모두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이다.

이에 비해 공화당 우세지역중에서 아이다호 주는 5억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는데 50달러의 리베이트 체크를 보내주는 동시에 지역 세율을 6.925%에서 6.5%로 인하키로 했다.

몬태나도 세율을 6.9%에서 6.75%로 내리기로 했으며, 아이오와, 오클라호마 등 공화당 지역에선 주로 감세조치를 취하고 있다.

각주들은 연방지원금에 대해선 코로나 사태로 해직시켰던 주공무원 120만명의 상당수를 충원하는데 사용할 채비를 하고 있다.

워싱턴에서는 공화당측이 바이든 사회인프라 플랜의 총규모를 줄이는 동시에 재원마련 방안인 법인세 인상 대신에 3500억달러의 주정부, 지역정부 지원금을 도로와 교량 등 시설 개선에 전용하자는 제안을 내놓고 있다. <126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