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자 절반이나 1년 넘게 아직 구직중, 사이버 안보 50만명 구인난

대졸자 절반이나 1년 넘게 아직 구직중, 사이버 안보 50만명 구인난

2020년 대졸자 절반 1년 넘게 취업 못해 올해 졸업자들과 경쟁 치열

사이버 안보 등 일부 업종은 적임자 못구해 구인난

 

코로나 사태 속에서 지난해 졸업한 미국의 대졸자들 중에 근 절반이나 1년 넘게 아직도 일자리를 찾고 있는 고통을 겪고 있고 올해 대졸자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돼 구직 전쟁이 벌어지게 됐다.

반면에 해커 공격을 막는 사이버 시큐리티에서는 50만명이나 필요한데 지원자들이 적어 극심한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대학졸업자들이 장기간 일자리를 찾지 못해 고통받고 있는 반면 일부 업종에서는 일자리를 채우지 못하는 구인난에 빠져 있다.

2020년에 대학문을 나온 대졸자들은 특히 코로나 사태에 직격탄을 맞아 근 절반이나 1년이상 학사학위 에 맞는 일자리를 찾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몬스터 구직 사이트의 조사 결과 2020년 대졸자들의 45%나 아직 적절한 일자리를 찾고 있다고 대답 했다.

퓨 리서치 센터가 조사한 결과에서는 2020년 대졸자의 31%가 아직 실업상태라고 답했다.

두가지 조사결과를 분석하면 2020년 대졸자들 가운데 31%는 아직 취업하지 못한 것이고 14% 정도는 학사학위가 필요없는 직종에 임시로 취업했으나 더 나은 일자리를 찾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CBS 뉴스는 분석했다.

뉴욕연방은행의 통계를 보면 모든 대졸자들의 실업률은 4.7%인데 비해 최근 대졸자 실업률은 7.2%로 미국전국 평균 6.1% 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대졸자들은 엎친데 덮친격으로 2021년 대졸자들이 쏟아 나오기 시작한 시기여서 더욱 격렬한 취업 전쟁을 치르게 될 것으로 경고받고 있다.

미국에서는 한해에 400만명이 대학문을 나서고 있으며 그중 절반인 200만명이 학사학위를 취득해 졸업하고 있다.

하지만 사이버 시큐리티와 같은 일부 업종에서는 일자리를 열려 있는데 사람을 구하지 못하는 구인난을 겪고 있다.

최근 송유관 사이버 공격으로 개솔린 대란을 초래했던 콜로니얼 파이프 라인과 같이 해커공격을 막거나 대응해 해결해야 하는 사이버 안전 종사자들이 현재 50만명 가까이 필요한 것으로 CBS 뉴스는 전했다.

연방상무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사이버 시큐리티 직종에서만 현재 46만 5000개의 일자리가 오픈돼 있으며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텍사스, 버지니아 주 등 4개주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대학에서 컴퓨터 전공자들의 대다수는 소프트웨어 개발, 데이터, 로보트 등의 분야에 몰리고 있어 사이버 시큐리티 직종에선 구인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때문에 고도의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연봉 6만달러에서 9만달러의 초보 인력들을 많이 뽑고 있다고 관련업계는 강조하고 있다.

CBS 뉴스는 사이버 디그리스 닷 오알지라는 웹사이트에서 8주 온라인 코스로 진행되고 있는 펜테스트 과정 등이 사이버 시큐리티 엔트리 잡을 잡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126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