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가정 가계소득 남편 6, 부인 4일때 가장 안도

미국가정 가계소득 남편 6, 부인 4일때 가장 안도

부인 소득 40%에서 너무 많아도, 너무 적어도 남편 스트레스

여성 경제력 급증, 미국 남성 아직 가장 책임 느끼고 있어

 

미국에선 한가정을 꾸려가며 남편들과 부인들이 경제적으로 어떤 상태일 때 가장 안도하고 언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지를 조사한 흥미로운 보고서가 나왔는데 가계소득이 남편 6대 부인 4의 비율일 때 가장 안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인의 소득이 40%에 훨씬 못 미치거나 반대로 너무 많이 벌어도 남편들이 심한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인 부부 6000커플들을 대상으로 15년간이나 연구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가계소득이 남편 6대 부인 4의 비율일 경우가 가장 안도하는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예를 들어 남편이 연봉 10만달러를 벌고 부인이 6만 5000달러를 버는 미국가정에서는 총가계소득이 16만 5000달러이고 비율이 6대 4가 되는데 가장 스트레스 안 받고 안도하는 것으로 조사된 것이다.

하지만 부인 소득이 40%를 훨씬 넘어 남편보다 너무 많이 벌거나 반대로 훨씬 적거나 남편이 거의 전부를 책임질 경우 남편들의 스트레스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인이 전업주부로 남편이 가족 생계를 거의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을 경우 부담이 가중되며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부인이 남편보다 훨씬 많이 벌수록 무능함을 느끼는 남편들이 심한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데, 다만 결혼전부터 이미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이 벌고 있었다면 그 남성은 여성 고소득을 이미 알고서 결혼한 것이므로 큰 스트레스는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내 여성들의 3명당 1명꼴인 30% 이상이 현재 남편과 같거나 더 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80년 고작 12%였던 것에서 근 3배나 높아진 것으로 그만큼 여성, 부인들의 경제력이 강해지면서 스트레스 받고 있는 남성, 남편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내 여성들은 아직 남성들이 1달러를 벌때 80센트를 받는데 그쳐 성별간 임금격차가 해결되지 않고 있으나 고학력, 숙련기술로 고위직에 오르는 경우가 크게 늘어나며 이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맞벌이가 통상적일 것 같은 미국인들은 전통적인 생각으로 남성의 25%만 여성의 가계경제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밝히고 있어 아직은 가정의 생계는 남편이 책임져야 한다는 자존심을 지키는 경우가 훨씬 더 많은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인 남성, 남편들의 이 같은 생각과 스트레스 정도는 가계경제는 물론 고용시장 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CBS 뉴스는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