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금리 7월말 0.25포인트 인하 확실시

미국금리 7월말 0.25포인트 인하 확실시

파월 의장 등 연준이사들 대다수 강력 시사

7월 30~31일 회의 0.25 포인트 인하 예상

 

미국의 기준 금리가 7월말 회의에서 0.25 포인트 인하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으며 또한 올연말까지 한번더 0.25 포인트 내릴 가능성도 확실해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지난 19일로 보도했다.

제롬 파월 연준의장과 존 윌리엄스 뉴욕연방은행 총재 등 연준 이사들이 대다수 7월말 0.25 포인트 금리인하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라고 이 신문은 해석했다.

이에 따라 연방준비제도는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FOMC(공개시장위원회)정례회의에서 0.25 포인트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고되고 있는데, 현재의 기준금리는 2.25~2.5%이기 때문에 8월부터는 2~2.25%로 내려갈 것으로 굳어지고 있다.

연준 의장과 각 지역 연방은행 총재들이 7월말 금리인하를 강력히 시사하고 나선 것은 미국경제의 냉각 조짐이 잇따라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지구촌 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미중간 무역분쟁은 여전히 불확실하며 물가인상마저 후퇴하는 여파로 미국경제가 냉각될 조짐이 계속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분석하면서, 7월말에 한꺼번에 0.5 포인트나 대폭 내려 충격요법을 쓸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졌다고 관측했다.

이제는 7월말 0.25 포인트 금리인하가 기정사실화 된데 이어 올해안에 한번더 0.25 포인트 금리를 더 내릴 가능성이 얼마나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준 이사들과 경제분석가들은 7월말에 0.25 포인트를 내리면 올 연말에 0.25포인트 한번더 인하하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연준의 6월 회의에서도 연준이사 17명 중에서 8명이 금리인하를 예상했고 8명 가운데 7명이나 올해안에 0.5 포인트의 금리인하를 내다봤다.

이 때문에 한번이 아닌 두번으로 나누어 7월말과 연말에 각 0.25 포인트씩 내리게 될 것으로 굳어지고 있다. <117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