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처형설에 의문, 김정은 만나길 고대

트럼프 북한 처형설에 의문, 김정은 만나길 고대

“처형설 나온 1명 처형 안됐다…김정은 만나길 고대”

처형안된 북 인사 김영철인지 김혁철인지 혼동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협상대표들이 숙청, 처형됐다는 한국언론 보도에 대해 “처형설이 나온 1명은 처형 안됐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협상대표 처형설에 의문을 제기하고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기를 고대한다”며 3차 미북정상회담 의지에도 변함이 없음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아일랜드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에 관여한 북한 인사들의 처형 보도를 봤느냐는 물음에 “보도가 정확한지 모르겠다”면서 “처형된 것으로 보인다고 거론되는 사람들 중 1명 은 처형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다들 김정은을 즉각 비난하고 싶어 한다. 그렇지만 처형됐다는 사람이 어느날 밤 극장에 있었고 그러니까 죽임을 당하지 않은 것이다”라고 지적하면서 “다른 나머지 4명에 대해선 아는게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처형되지 않았다고 언급한 인물이 김혁철 대표인지, 아니면 김영철 부위원장인지 다소 혼란을 안겨주고 있다.

일부 한국 언론에 처형됐다고 보도된 것은 김혁철 대표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극장에서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언급한 사람은 김영철 부위원장이기 때문이다.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강제노역형에 처해졌다는 김영철 부위원장과 처형됐다는 협상가 김혁철을 혼동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의 숙청, 처형 보도에 강한 의문을 제기하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적극 옹호하려는 모습을 보여 대화와 협상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협상을 하고 싶어 하고 나도 그와 협상을 하고 싶다”면서 “나는 적절한 시점에 그를 만나기를 고대한다”면서 3차 미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피력하면서 그동안 “중대한 시험이 없었고 솔직히 핵실험도 장기간 없었기 때문에 꽤 잘 진행돼온 것” 이라며 “내가 대통령이 됐을 때, 그리고 이전에는, 알다시피 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있었다. 지금은 아무것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4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새 해법을 갖고 하루빨리 협상에 나오라고 재차 촉구하자 미국은 빅딜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협상 재개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관측된다. <117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