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선 압류’ 북한 반환요구 vs 미국 무대응

화물선 압류’ 북한 반환요구 vs 미국 무대응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미국 압류 화물선 즉각 반환하라”

미 법무부 북한요구에 대한 언급 않겠다 코멘트 거부

 

북한 화물선을 미국이 압류한 사태를 놓고 북미 양측이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북한이 유엔대사까지 나서 압류된 화물선의 즉각적인 반환을 요구했으나 미국은 코멘트를 거부한다며 무대응으로 일축하고 있다.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이후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은 미국의 북한 화물선 압류사태로 양측의 기싸움이 더욱 첨예해 지고 있다.

북한은 유엔대사가 보기 드문 기자회견을 열어 화물선의 즉각 반환을 요구하고 나섰으나 미국은 코멘트 를 거부하겠다며 무대응 전략을 고수하고 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21일 유엔본부에서 보기드문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 정부가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압류하고 있는데 대해 “불법 무도한 행위”라면서 즉각 반환을 요구했다.

김성 대사는 뉴욕의 유엔본부 브리핑룸에서 15분간 영어로 가진 회견에서 “미국은 불법적이고 무도한 행위를 저질렀다”면서 “이번 사건은 북한(DPRK)에 대한 극단적인 적대 정책의 산물로서 우리는 가장 강력한 어조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와이즈 어니스트호는 공화국의 자산이자, 우리의 주권이 완전히 행사되는 영역”이라면서 “미국은 극악한 행위가 가져올 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하고, 지체 없이 화물선을 반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미국과의 기싸움을 벌이면서 화물선 압류를 강력 성토하는 동시에 대북제재 완화를 겨냥한 여론을 환기 시키려는 의도로 해석되고 있다.

실제로 김성 대사는 이날 회견에서 “미국의 행위는 ‘최대의 압박’을 통해 우리를 굴복시키려는 계산의 연장선에 있다”면서 “새로운 양자관계 구축을 약속한 6·12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희망과 정신을 완전히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일방적인 제재를 부과해온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며 일방적 제재와 이를 제3국의 주권에 적용하는 것은 국제법에서는 물론 어떤 상황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화물선 압류를 법적 기반으로 하는 미국의 일방적 제재와 국내법은 분명히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미 법무부는 북한이 압류된 화물선의 즉각 반환을 요구한 데 대해 ‘무대응’ 입장을 취했다.

연방 법무부는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의 회견에 대한 반응을 묻는 질문에 언급하기를 거부했다.

미국은 제재를 어긴 북한 화물선을 법적인 절차를 밟아 압류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불필요한 자극을 하지 않기 위해 무대응 전략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16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