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2차 핵담판 ‘NO DEAL’ 시계 제로

 

트럼프-김정은 2차 핵담판 ‘NO DEAL’ 시계 제로

미국 영변외 핵시설 추가폐쇄 vs 북한 전면제재해제

스몰딜 대신 빅딜 못해 노딜 선택, 완전결렬이나 파국은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정상회담에서 아무런 합의를 하지 못한채 ‘빈손 회담’으로 끝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 합의할 수도 있었지만 더 낳은 딜을 위해 미룬 것임을 강조해 미북협상이 완전 결렬돼 한반도 안보가 다시 파국으로 치닫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핵담판이 ‘NO DEAL’로 끝나버려 한반도 안보가 다시 시계 제로에 빠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을 갖고 핵담판을 벌였지만 최종 합의하지 못해 업무오찬과 공동합의문 서명을 취소한채 회담을 끝내고 빈손으로 헤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합의문까지 마련했지만 서명하는게 적절치 않다고 생각해 어떤 옵션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며 빅딜에는 못미쳐 ‘노딜’을 선택했음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미국은 영변폐기 이외에 추가 핵시설 폐쇄 등을 요구한 반면 북한은 일부 제재 완화가 아니라 전면적인 대북제재 해제를 원해 서로 합의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전면적인 대북제재 해제를 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가 안된 상태에서 동맹을 저버리며 전면 해제할수 없다는 입장을 제시한 것으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으로서는 영변핵시설 폐기도 중요하지만 또다른 농축우라늄 핵시설을 파악하고 그곳의 폐쇄도 요구했으나 김정은 위원장은 다소 놀라며 그럴 준비는 안됐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모두 영변폐기와 제재완화를 의미하는 스몰 딜이 아니라 영변외 추가 핵시설 폐쇄와 핵리스트 신고와 전면제재해제를 맞교환하는 빅딜을 시도하다가 끝내 노딜로 끝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2차 핵담판이 충격적인 ‘빈손회담’으로 막을 내렸으나 미북협상의 완전 결렬은 아닌 것으로 강조하고 있어 한반도 안보 위기가 급격히 고조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에도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를 계속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 했다”고 강조해 핵미사일 실험이 없는 한 미북 협상과 맞교환 딜은 지속 추구해 나갈 것임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 회담장을 박차고 나간게 아니라 우호스런 분위기에서 마무리한 것”이라고 강조 했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수주내 다시 합의에 이룰수 있기를 기대했다. <115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