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 연락사무소 상호 개설 추진중

 

미북 연락사무소 상호 개설 추진중

2차 정상 합의사안 중 하나, 국교정상화로 가는 전단계

7명정도 관리들 서로 파견, 연락사무소 개설준비

 

미국과 북한이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양국 수도에 연락사무소를 개설한다는데 합의할 것으로 미 언론들이 보도하고 있다.

2차 정상회담에서 최종 합의하는 대로 양측은 7명 안팎의 외교관리들을 서로 파견해 연락사무소 개설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을 갖고 합의할 핵심 사안중 하나로 미북 연락사무소 개설이 집중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북한은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연락사무소를 양국 수도에 상호 개설하는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지난 18일 보도했다.

양측이 연락사무소 개설에 최종 합의한다면 첫 정상회담에서 내놓은 새 관계수립, 즉 국교정상화로 가는 전단계 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중대한 진전으로 평가될 것으로 이 방송은 밝혔다.

미국과 북한은 이미 1994년 기본합의에서 연락사무소 개설에 합의하고 구체적인 개설작업을 벌인바 있어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최종 합의하면 25년만에 재추진하게 된다.

미북 연락사무소가 평양과 워싱턴에 개설돼 양측의 외교관들이 서로 파견근무하게 되면 양국간 대화와 소통, 나아가 관계개선에 상당한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양국 수도에 나가 있는 연락사무소 관리들을 통해 상시 접촉하며 즉각 서로의 입장을 전달할 수 있기 때문에 협상할 사안에는 속도를 내고 긴장고조나 오판을 미리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락사무소는 궁극적으로 양국 주재 대사관으로 승격되는게 외교관례이기 때문에 북한과 미국이 70년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국교정상화의 길로 접어들었음을 지구촌에 알리는 상징적인 조치가 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25년전 플랜을 준용하면 미국과 북한은 정상간 합의에서 최종 확정되는대로 외교관을 포함하는 7명 정도의 관리들을 워싱턴과 평양에 파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양국 관리들은 평양과 워싱턴에서 연락사무소로 쓸 건물부터 물색해 마련하게 된다.

1994년 기본합의에 따라 미국은 평양에 있는 독일 대사관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키로 결정한 바 있다. 북한은 워싱턴 디씨에서 연락사무소 건물을 정해 가계약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94년말 휴전선 비무장지대에서 미군헬기 격추사건이 벌어지는 바람에 북한은 결국 95년말에 연락사무소 개설 계획 자체를 백지화했다. <115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