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기자의 큐바통신 <8>

김현철 기자의 큐바통신 <8>

큐바의 하늘빛 같이 아름다운 까리브 해변

큐바의 하늘빛 같이 아름다운 까리브 해변


산업부차관, 공군참모차장, 까스뜨로 경호관,
큐바항공사 창설자 등 빛나는 한인 후예들

후에 공군참모차장까지 승진한 이헤르베르또 중령이 MIG 전투기를 조종하러 가던 모습.

후에 공군참모차장까지 승진한 이헤르베르또 중령이 MIG 전투기를 조종하러 가던 모습.

큐바 한인 중에는 정부 차관급을 비롯해서 공군참모차장, 까스뜨로 경호관, 큐바항공사 창립자 등 큐바인들이 무시 못할 지나 간 인물들이 많다.
피델 가스뜨로와 하바나대학교 법학과 동기동창인 임은조(헤르니모)씨는 혁명 당시 까스뜨로의 동지로서 피델은 하바나 외곽에서 임씨는 하바나 시내에서 바띠스따 정부군을 상대로 투쟁했다.

큐바 공산당 정당원인 임씨는 혁명 성공 후 하바나 경찰국장에 임명되었으나 기질이 안 맞아 얼마 후 체 게바라가 장관으로 있는 공업부 식료품공업국장으로 자리를 옮겨 일하다가 까스뜨로로부터 여러 공로표창장을 받은 후 다시 산업부 차관으로 승진해 은퇴할 때까지 봉사했다. 한국계로는 최고 직에 오른 인물이다.
그 어려운 농부 생활을 하면서도 구한말 황실의 군장교였던 아버지 임천택 선생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동포 농부들에게서 많은 돈을 모아 김구 선생 등 독립투사들에게 송금하는 등 공로로 광복 후 모국 정부의 공로 포상을 받은 독립운동가였다.
이 때 애니깽 농장에 농부로 온 분들 대부분이 구한말 군 장교 출신들이었기에 그 어려운 타국의 농부로 갈 용기들이 있었던 것이다.

또 다른 인물들을 보자. 박쌍주(루이사) 할머니의 오빠되는 고 박 중령(성명 미상)은 까스뜨로의 경호관으로 까스뜨로의 신망을 한 몸에 받았던 인물이다. 까스뜨로의 직계였기에 큐바의 모든 공무원들이 두려워했던 존재였다.
그밖에도 이 헤르베르또 공군중령은 큐바 최초로 당시 소련의 정예전투기 MIG를 조종했던 인물로 큐바 공군 참모차장 직에 까지 올랐다 은퇴한 인물이다.
그리고 박 안토니오는 큐바항공사 창설자로 한국인의 우수성을 큐바에 과시한 인물 중 하나였다.(계속) 2011-04-0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