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articles

남북정상 ‘비핵화’ 구체성 부족, 북미정상에게 넘겼다

남북정상 ‘비핵화’ 구체성 부족, 북미정상에게 넘겼다

남북정상 ‘비핵화’ 구체성 부족, 북미정상에게 넘겼다 미 주요 언론들 ‘완전한 비핵화’ 북미정상회담으로 넘겨 비핵화 보다 평화협정, 남북 관계개선이 앞서는 느낌 남북정상들이 역사적인 판문점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를 문서로 선언했으나 구체성이 부족해 결국 북미정상회담에서 해결해야 할 것으로 미 주요 언론들이 지적했다. 미 언론들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으나 비핵화 보다는 평화협정, 남북관계 개선이

트럼프 ‘북미회담엔 진전, 비핵화까진 아직 먼길’

트럼프 ‘북미회담엔 진전, 비핵화까진 아직 먼길’ 회담분위기 조성 진전, 치열한 비핵화 협상 예고 회의론 아직 핵포기 의심 vs 긍정론 대담행보에 호응해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과 ICBM 발사 중지, 핵실험장 폐기 발표에 처음에는 “큰 진전” 이라고 평가했으나 두번째에는 비핵화 “결론까지는 아직 먼길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 포스트는 “북한의 선행조치로 정상회담 분위기 조성 측면에선 진전된 것”이라고

트럼프 ‘장기거주 불법이민자 체포추방 급증’

트럼프 ‘장기거주 불법이민자 체포추방 급증’ 2년이상 거주 체포추방: 오바마 6% vs 트럼프 43% 트럼프 ICE “불체자면 누구나 체포 추방” 트럼프 행정부 들어 수년동안 미국서 살아온 장기거주 불법이민자들을 체포해 추방재판에 넘기는 사례가 전체의 절반가까이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한달동안 추방재판에 넘긴 불법이민자들 가운데 2년이상 거주자들이 43%나 차지했으며 5년 이상 장기거주자들도 20%를 기록해 오바마 시절과는 정반대의 양상을

정의용-존 볼튼 첫 회동 ‘남북,북미 동시성공, 비핵화 공조’

정의용-존 볼튼 첫 회동 ‘남북,북미 동시성공, 비핵화 공조’ 4월 27일 남북정상, 5월말 6월초 북미정상 동시성공 중요 존 볼튼 취임후 처음 정의용, 야치 연쇄 회동, 3국 회동은 없어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새로 취임한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처음으로 회동을 갖고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과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을 위해 한미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볼튼

트럼프 ‘시리아, 코미, 뮬러, 성추문 등 사방이 적대전선

트럼프 ‘시리아, 코미, 뮬러, 성추문 등 사방이 적대전선 시리아 공격후 논란가중, 스캔들 덮기용 까지 의심 코미, 뮬러와 사활 건 전면전, 성추문 입막기 수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군사공격으로 국제사회를 반분시키는 동시에 내부에서는 스캔들 덮기 국면전환용이라는 의심까지 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러시아 스캔들과 성추문에 휩싸여 있는데다가 전격 해고했던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폭로와 로버트

트럼프 ‘5월 또는 6월초 김정은과 회담’ 직접 밝혔다

트럼프 ‘5월 또는 6월초 김정은과 회담’ 직접 밝혔다 육성으로는 처음 북미 정상회담 일정 공개 언급 북미 막후접촉도 확인, “비핵화 딜 이뤄지길 기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이 5월 또는 6월 초에 열릴 예정”이라고 직접 밝혔다. 도널드 대통령이 육성으로는 처음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만남 일정을 공개 언급해 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기, 의제 등에 진전을 보고 있음을 시사한

트럼프 국가방위군 최대 4천명 국경배치 돌입

트럼프 국가방위군 최대 4천명 국경배치 돌입 이번주 텍사스 250명, 애리조나 150명 배치 트럼프 2천~4천명 요구, 매티스 최대 4천명 9월까지 예산승인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불법이민 저지 작전을 전개하려는 국가방위군 최대 4000명의 국경배치가 시작 됐다. 트럼프 행정부의 요청에 호응한 텍사스에서 250명, 애리조나에서 150명의 국가방위군 병력이 이번 주안에 국경에 도착하게 되며 앞으로 두달간 적으면 2000명, 많게는 4000명까지 배치될 것으로

트럼프 가혹한 무차별 이민자 추방 속출

트럼프 가혹한 무차별 이민자 추방 속출 시민권 자녀 6명 둔 불체 아버지 25년전 경범죄 기록 중국 유학생 매브니 미군입대 비자사기 문제삼아 전역후 추방시도 트럼프 행정부가 추방우선순위를 없애면서 가혹하고 무차별로 이민자들을 추방하려 시도하고 있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민단속국은 시민권자 자녀 6명을 둔 불법체류 아버지를 25년전 교통신호위반 도주혐의로 추방시키려 하는가 하면 마브니 프로그램으로 미군에 입대한 중국출신 청년을

한반도 정상외교전 ‘비핵화 해법’에 성패 갈린다

한반도 정상외교전 ‘비핵화 해법’에 성패 갈린다 김정은 단계별 비핵화 vs 트럼프 즉각적 핵폐기 파국 피하려면 대원칙은 일괄합의, 이행은 단계별 북중정상회담에 이어 4월 27일로 확정된 남북정상회담, 5월의 첫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상외교전 에서는 결국 비핵화 해법에서 접점이나 타협책을 찾느냐에 따라 성패가 갈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김정은 위원장은 체제안전과 국교정상화 등을 단계별로 주고받으며 비핵화가 가능할 것이란

트럼프 ‘세금환급, 정부복지 이용자 반드시 영주권 기각하라’

트럼프 ‘세금환급, 정부복지 이용자 반드시 영주권 기각하라’ 국토안보부 퍼블릭 차지(공적부담) 대폭 확대 규정 223쪽 완성본 EITC(저소득 근로세 환급)도 포함, 건강보험 등 정부복지 거의 대부분 트럼프 행정부가 거의 대부분의 정부복지뿐만 아니라 인기있는 세금환급을 받는 외국인들에 대해서는 반드시 정밀 심사해 취업비자나 영주권 신청을 기각시켜야 한다는 규정을 확정하고 시행채비를 하고 있어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월초 보도됐던 국토안보부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