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articles

바이든 백악관 ‘물류대란해소, 물가잡기에 직접 나섰다’

바이든 백악관 ‘물류대란해소, 물가잡기에 직접 나섰다’

바이든 백악관 ‘물류대란해소, 물가잡기에 직접 나섰다’ LA 항구 24시간/7일 풀가동, 대기업들 신속 하역배송공급 에너지 가격 급등 막기 위해 전략비축유 방출도 검토중   바이든 백악관이 물류대란 해소와 물가잡기에 직접 나서 효과를 볼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백악관은 물류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LA 항구에서 하루 24시간, 주 7일 가동에 돌입하도록 했고 유가급등을 잡기 위해 전략비축유 방출 또는 유류

백신접종완료자 11월 8일부터 육해공 통한 미국방문 동시 허용

백신접종완료자 11월 8일부터 육해공 통한 미국방문 동시 허용 한국 등 항공기 여행객-미국행 탑승전 접종증명과 음성확인서 제시 캐나다, 멕시코 국경-입국장에서 접종증명만 확인   백신접종을 완료한 외국인들은 11월 8일부터 항공과 육로, 선박을 통한 미국방문이 동시에 허용된다. 한국등에서 오는 사람들은 미국행 항공기 탑승전에 백신접종증명서와 함께 음성확인서를 제시해야 하고 미국-캐나다, 미국-멕시코 육로 국경을 통할 경우 백신접종만 증명하면 된다. 백악관은

주미대사관 국감 ‘종전선언 무리한 추진 아니냐’ vs ‘전술핵 재배치 현실성 있나’

주미대사관 국감 ‘종전선언 무리한 추진 아니냐’ vs ‘전술핵 재배치 현실성 있나’ 야당의원들 “문재인 정부 미국외면하는 종전선언 왜 무리하게 추진하나” 여당의원들 “전술핵 재배치, 핵공유, 핵무장에 대한 미국입장은 무엇인가”   주미대사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여야 대선주자들의 주장을 인용해 “종전선언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것 아니냐는 야당의원들의 추궁과 “전술핵 재배치가 현실성 있느냐”고 반박하는 여당의원들의 역공으로 대리 공방전이 벌어졌다. 이수혁 주미대사는

사회보장연금 새해 5.9% 인상 ‘40년만에 최고, 물가급등으로 속빈강정’

사회보장연금 새해 5.9% 인상 ‘40년만에 최고, 물가급등으로 속빈강정’ 새해 연금 은퇴자 평균 92달러 올라 1657달러 물가 매달 5% 중반 급등해 실질 혜택 없어   6400만명의 미국인들이 받고 있는 사회보장연금이 2022년 새해에는 40년만에 최대폭인 5.9%나 오른다고 사회보장국이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소비자 물가가 5.4%나 급등해 은퇴자들에게는 속빈강정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주로 은퇴자들인 미국인 6400만명이 받고 있는

미국 천정부지 물가 ‘올라도 너무 오른다’ 9월에도 5.4% 급등

미국 천정부지 물가 ‘올라도 너무 오른다’ 9월에도 5.4% 급등 6월부터 4개월 연속 5%대 중반 인상 고공행진 장바구니 물가, 지나친 인플레로 소득, 성장 날아가   미국의 소비자 물가가 식품과 휘발유, 자동차와 주택 등 모든 분야에서 올라도 너무 올라 경제에 발목을 잡고 있다는 적색경고가 켜졌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는 9월에도 전년에 비해 5.4% 또 올라 6월부터 4개월 연속

이민적체로 올해 영주권 쿼터 20만개 이상 날아갔다

이민적체로 올해 영주권 쿼터 20만개 이상 날아갔다 이민국 9월말 끝난 올 회계연도 그린카드 발급 쿼터에 미달 회계연도내에 사용하지 못하면 날아가, 재사용하려면 입법해야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이민적체 현상을 개선하는데 실패해 올해에 배정됐던 영주권 쿼터 20만개 이상이 날아간 것으로 나타나 이민사회를 실망시키고 있다. 9월에 끝난 올 회계연도에만 영주권을 발급하지 못해 날아간 이민쿼터만 해도 가족이민 15만개, 취업 이민

미국 12월초까지 부채한도 올려 ‘국가부도 없다’

미국 12월초까지 부채한도 올려 ‘국가부도 없다’ 공화 민주 상원지도부 12월 3일까지 연장 합의 장기 해법은 민주당 예산조정법으로 독자가결해야   워싱턴 정치권이 12월 3일까지 쓸수 있는 단기 국가부채한도 올리기에 합의해 미국의 국가부도위기를 피했다. 12월 3일까지 쓸 수 있도록 국가부채한도를 4800억달러 올린데 이어 그 이후에는 30조달러대 후반으로 올리는 장기 국가부채한도 상향조정안을 예산조정법에 적용해 민주당이 독자가결하게 될 것으로

미국 물류대란, 물가급등, 고용냉각 등으로 경제먹구름

미국 물류대란, 물가급등, 고용냉각 등으로 경제먹구름 물류대란으로 팔 물건도, 살물건도 부족, 가격 상승 에너지가격 급등으로 물가급등세 부채질, 소비성장에 찬물   미국이 물류대란으로 공급망이 막히고 에너지가격의 급등으로 물가 오름세가 악화되며 고용까지 냉각되는 등 악재들이 한꺼번에 터져 나와 경제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 뉴욕 타임스 등 미 언론들은 갖가지 악재들로 미국경제 성장률이 올해 5%대로 주춤해질 뿐만

미국 오는 외국인 11월초부터 백신접종증명, 음성확인서 제시

미국 오는 외국인 11월초부터 백신접종증명, 음성확인서 제시 백악관 11월초부터 모든 외국인 백신접종증명, 음성 등 두가지 의무화 특정국가 미국입국 금지 대신 백신접종 증명서로 대체   미국에 오려는 모든 외국인 방문객들은 11월 초 부터 항공기 탑승전 백신접종 완료증명서와 음성확인서를 제시해야 한다. 바이든 헹정부는 각국의 백신접종률이 크게 높아지고 연말여행시즌이 시작되는데 맞춰 11월초부터 미국방문객들에 대한 백신접종증명서와 사흘내 음성확인서를 제시토록

모더나와 얀센 부스터 내주, 화이자 어린이 이달말 연쇄승인 예고

모더나와 얀센 부스터 내주, 화이자 어린이 이달말 연쇄승인 예고 내주 FDA 자문위 모더나, 존슨앤존슨 부스터샷 신청 심사 26일 화이자 5세~11세 어린이 접종 승인신청 결정   모더나와 존슨앤존슨 부스터샷은 내주, 화이자의 5세부터 11세까지 어린이 접종은 이달말에 잇따라 승인돼 백신접종이 확산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그럴 경우 부스터샷은 화이자에 이어 내주부터 모더나의 3차, 존슨앤존슨의 2차 접종이 시작되고 이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