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articles

미국 개방 가속 ‘뉴노멀이냐 재감염이냐’ 기로

미국 개방 가속 ‘뉴노멀이냐 재감염이냐’ 기로

미국 개방 가속 ‘뉴노멀이냐 재감염이냐’ 기로 뉴노멀-대인접촉시 마스크, 거리두기 새아이디어 미국내 사망자 10만, 확진자 170만 근접, 재감염 우려 여전   미국이 여름 시즌의 시작을 알리는 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맞아 전역에서 재개방을 가속화하며 수많은 인파들이 바닷가와 공원 등지에 몰리고 있어 코로나 사태가 중대 기로에 서고 있다. 예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지겠지만 뉴노멀이 확산되며 새로운 일상과 비즈니스가 본격 펼쳐질

미국 5월에도 860만가구 렌트비 못냈고 470만 모기지 연기

미국 5월에도 860만가구 렌트비 못냈고 470만 모기지 연기 렌트가구 4300만가구의 20~30% 월 렌트비 못내, 지원책 아직 없어 내집 소유자 근 10%, 모기지 월납부 연기, 최대 1년간 연기 지원   코로나 사태로 미국에서는 5월에도 전체의 20%인 860만 가구가 렌트비를 못냈고 8.8%인 470만가구는 주택 모기지 페이먼트를 연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모기지는 코로나 구호 법안으로 추가 비용없이 6개월씩 두번

6월 문호 ‘취업이민 3순위 승인일 11개월 진전’

6월 문호 ‘취업이민 3순위 승인일 11개월 진전’ 유일 컷오프 취업 3순위 승인일 11개월 1주 진전, 접수일은 제자리 가족이민 동결, 보름 내지 석달 진전, 오픈 등 제각각   6월의 영주권 문호에선 유일하게 컷 오프 데이트가 남아 있는 취업이민 3순위에서도 승인일이 11개월 1주일이나 진전됐고 다른 순위들은 계속 오픈됐다. 가족이민의 승인일과 접수가능일은 동결, 보름내지 세달 진전, 오픈 등

파월 연준의장 ‘추가 코로나 구호 패키지 신속 행동 필요’

파월 연준의장 ‘추가 코로나 구호 패키지 신속 행동 필요’ “추가 구호책 없으면 미국경제 추락 더 깊고 오래간다” 공화당 백악관의 지켜보기 대신 민주당 3조달러 신속 승인 지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코로나 사태에 따른 미국경제 추락이 깊고도 오래갈 수 있다고 경고하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규모 추가 구호패키지를 조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워싱턴 정치권에 촉구했다. 현재

두번째 1200달러 지급 등 3조달러 구호법안 ‘하원통과, 상원제동’

두번째 1200달러 지급 등 3조달러 구호법안 ‘하원통과, 상원제동’ 펠로시 트럼프 비토위협 불구 3조달러 구호법안 강행 208대 199 공화당 상원 제동, 신경전 벌인후 협상 가능성   코로나 사태에 직격탄을 맞은 미국민 1인당 1200달러를 두번째로 지급하고 연방특별 실업 수당을 내년 1월까지 연장하며 렌트와 모기지 페이먼트까지 지원하겠다는 3조달러 규모의 코로나 구호 법안이 연방 하원에서 찬성 208대 반대 199표로

코로나 사태 학자금 팹사 신청 감소, 대학생 등록 급감 예고

코로나 사태 학자금 팹사 신청 감소, 대학생 등록 급감 예고 고졸 예정자 팹사제출 2.8% 감소, 올가을 대학 신입생 등록 급감 대학 재학생들 팹사 갱신 4.7% 대폭 감소, 휴학 또는 자퇴 늘듯   코로나 사태에 대학 학자금에 필수적인 팹사 신청자들이 대폭 줄어들어 올 가을 학기 대학생 등록도 급감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팹사 신청은 고교 졸업반 학생들의

파우치 박사 등 지휘부 ‘성급한 개방시 고통과 죽음 대가’ 강력 경고

파우치 박사 등 지휘부 ‘성급한 개방시 고통과 죽음 대가’ 강력 경고 상원 보건청문회 화상증언 트럼프와 반대로 조기 개방에 경종 알렉산더 위원장, 파우치 박사 등 모두 자가격리중 화상연결   미국의 앤서니 파우치 국립 전염병 연구소장과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 등 고위 공중보건 관리들이 “성급하게 재개방하면 통제불능의 감염사태로 사망자들이 급증하는 등 엄청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코로나 증상 매우 다양 ‘기존증상없이 구토, 설사, 심장마비, 신장고장 등 유발’

코로나 증상 매우 다양 ‘기존증상없이 구토, 설사, 심장마비, 신장고장 등 유발’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든 인체 기관 공격으로 매우 다양한 증상의료진 조차 알지못해 치료하기 어려워, 사망자, 치명률 급등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들은 기존의 고열과 기침, 호흡곤란 증상이 없이도 구토, 설사, 냄새와 맛의 상실, 심장마비와 신장고장, 뇌졸증 등 매우 다양한 증상을 보이고 있어 그만큼 치료하기 어렵게 만들고

5월 문호 ‘취업이민 1순위 전면 오픈, 3순위만 컷오프 남아’

5월 문호 ‘취업이민 1순위 전면 오픈, 3순위만 컷오프 남아’ 취업 1순위 컷오프 삭제 오픈, 3순위 유일한 컷오프 동결~석달 가족이민 동결, 6주내지 두달 3주 진전, 오픈 등 제각각   5월의 영주권 문호에선 취업이민 1순위의 컷오프 데이트가 없어지면서 전면 오픈된 반면 3순위에서만 유일하게 남아 승인일은 동결, 접수일은 석달 진전됐다. 가족이민의 승인일과 접수가능일은 동결, 6주내지 두달 3주 진전,

미국 실업률 이미 20% 넘었다 ‘대공황때 최악까지 깰 우려’

미국 실업률 이미 20% 넘었다 ‘대공황때 최악까지 깰 우려’ 4월 실업률 14.7%에서 640만명 오류, 수정하면 실제 실업률 24% 미반영된 실업수당청구, 신규신청 지속으로 대공황때 25% 깰 우려   코로나 사태에 초토화된 미국의 4월 실업률이 14.7%로 급등하고 한달간 2050만개나 일자리가 감소한 것으로 발표됐으나 일부 오류로 이미 실제 실업률이 20%이상으로 치솟은 것으로 계산되고 있다. 여기에 아직 반영되지 않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