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articles

대통령의 날 대선 레이스 ‘트럼프 주춤, 블룸버그 급부상’

대통령의 날 대선 레이스 ‘트럼프 주춤, 블룸버그 급부상’

대통령의 날 대선 레이스 ‘트럼프 주춤, 블룸버그 급부상’ 트럼프 재선 지지 42% 새 대통령 55%, 민주후보들에 모두 열세 민주경선 샌더스, 부티지지 취약점, 4억달러 쓴 블룸버그 대안되나   대통령의 날에도 펼쳐진 2020 백악관행 레이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흔들리고 있는 반면 민주당 맞상대 후보로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급부상하고 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특히 민주당의

미국 대피 유람선 승객중 14명 코로나 감염, 확진자 2배 증가

미국 대피 유람선 승객중 14명 코로나 감염, 확진자 2배 증가 미 전세기 2대로 일본서 328명 본토대피 격리보호, 감염자 14명도 동승 미국내 확진자 사실상 30명으로 당초보다 2배로 늘어나   미국정부가 일본에서 본토로 대피시킨 크루즈 유람선 미국인 승객 328명중에 14명이 코로나 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격리보호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이로서 미국내 확진자도 15명에서 근 30명으로 사실상 2배로

국경 기동타격대 동원 피난처 도시 이민자 체포작전 벌인다

국경 기동타격대 동원 피난처 도시 이민자 체포작전 벌인다 국경 기동타격대 특수요원 100명 급파, ICE와 이민자체포 LA, 샌프란, 뉴욕, 시카고 등 피난처 도시들에서 단속   트럼프 행정부가 이례적으로 국경 기동타격대까지 동원해 피난처 도시들에서 대대적인 이민자 체포 작전을 전개하고 나서 논란과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국경 기동타격대가 급파된 피난처도시들은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뉴욕, 뉴왁, 시카고, 애틀란타, 휴스턴, 뉴올리언스, 디트로이트,

조기 미국유학 한국학생 7200여명, 2위 차지

조기 미국유학 한국학생 7200여명, 2위 차지 초중고 재학 한국 학생들 여전히 강세 대학, 대학원 재학 한국 학생들은 매년 감소   미국의 초중고등학교에 조기 유학온 한국 학생들은 7200여명으로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 유학오는 한국 학생들은 대학, 대학원생들이 매년 줄고 있는 반면 초중고등학교 조기유학생들은 전체에서 8.6%를 차지하며 아직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에 유학오는

미국납세자 10명중 7명 택스 리펀드 받기에 나섰다

미국납세자 10명중 7명 택스 리펀드 받기에 나섰다 납세자의 70% 가구당 평균 2800달러 세금환급 가장 빨리 10일안에 받으려면 온라인 작성 이파일, 디렉 디파짓   미국납세자 10명중에 7명이나 택스 리펀드(세금환급)를 빨리 받기 위한 세금보고에 나섰다. 올해는 가구당 평균 2800달러의 리펀드를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 세금보고를 온라인에서 작성해 전자 파일로 제출하고 은행 계좌로 송금 받는 디렉트 디파짓을 선택해야 근무일로

신종 코로나 끝내 사스 피해 넘었다 ‘공포 확산’

신종 코로나 끝내 사스 피해 넘었다 ‘공포 확산’ 중국내 확진자 5만명, 사망자 1000명 넘어 사스피해 추월 중국 사망자중 첫 미국시민권자, 미 전문가팀 중국행   2020년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17년전인 2003년의 사스(SARS/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피해를 끝내 추월하고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지구촌에 공포를 확산시키고 있다. 진원지 중국내 확진자들이 12일 현재 5만명, 사망자는 1000명을 넘겨 2003년 사스때의

트럼프 탄핵재판 ‘무죄평결’ 대통령직 유지했다

트럼프 탄핵재판 ‘무죄평결’ 대통령직 유지했다 유죄 47~48, 무죄 52~53표, 67표에 훨씬 미달 최종 무죄평결 공화 롬니 1명만 한번 이탈, 트럼프 재선전 박차 민주당 역풍 우려   미국의 45대 도널드 J. 트럼프 대통령이 상원탄핵재판에서 두가지 탄핵사유에서 모두 무죄평결을 받아 대통령직을 유지했다. 공화당의 미트 롬니 상원의원 1명만 당론을 한번 이탈해 권한남용에선 유지 48, 무죄 52표가 나왔고 의회

신종 코로나 공포 확산 ‘크루즈 선박에 초비상’

신종 코로나 공포 확산 ‘크루즈 선박에 초비상’ 트럼프 시진핑 통화 공동노력 불구 사태 악화 크루즈 선박 코로나 감염 속출 곳곳 비상사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들과 사망자들이 계속 늘어나 여전히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크루즈 여행 선박 승객들이 대거 감염되고 있어 초비상이 걸렸다. 일본에 격리된 한 크루즈 유람선 승객 273명중에 61명이나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고 중국내

트럼프 ‘악수 거부’ vs 펠로시 ‘원고 찢기’ 극한 대립

트럼프 ‘악수 거부’ vs 펠로시 ‘원고 찢기’ 극한 대립 새해 국정연설에서 트럼프 펠로시 감정대립 양상 선거전 본격화로 곳곳 정면 충돌 불가피   새해 국정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문을 건네주면서 악수를 거부했고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연설이 끝나자 연설원고를 찢어 버린 사태로 파문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펠로시 하원의장간의 극도의 감정싸움뿐만 아니라 본격화된 선거전에서 정면충돌할 것으로

신종 코로나에 미국 특단조치 ‘최근 중국체류자 미국입국 금지’

신종 코로나에 미국 특단조치 ‘최근 중국체류자 미국입국 금지’ 백악관 “최근 14일 동안 중국에 있었던 외국인 미국 못들어온다” 미국인 중국여행도 금지령, 항공사 중국운항중단, 대피자들도 강제격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사람간 전파까지 본격화되자 미국이 최근 14일 이내에 중국에 있었던 모든 외국인들의 미국입국을 금지하는 특단의 조치를 취하고 나섰다. 트럼프 행정부는 또 미국인들이 중국을 오가는 여행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