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articles

미 코로나 사태 새국면 ‘3~4월과 다르다’ 백악관 조정관 경고

미 코로나 사태 새국면 ‘3~4월과 다르다’ 백악관 조정관 경고

미국 코로나 사태 새국면 ‘3~4월과 다르다’ 백악관 조정관 경고 도시 시골 동시 확산, 새 감염자, 입원환자, 사망자까지 급증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특별예방조치 없으면 연말까지 30만 사망 우려   미국의 올 여름철 코로나 사태가 3~4월과는 크게 달리 전역에서 새 감염과 사망자들이 동시에 급증하는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고 데보라 벅스 백악관 태스크 포스 조정관이 경고했다. 벅스 조정관은

미국 코로나 환자 1분에 1명, 하루 1400명이나 사망한다

미국 코로나 환자 1분에 1명, 하루 1400명이나 사망한다 미 전역 하루 1403명 사망 보고, 1분에 한명꼴, 누적사망 15만 2000명 하루 새 감염자 7만명 이상으로 다시 늘어나, 누적 확진자 450만   미국내에서 코로나 환자들이 1분에 한명, 하루에 1400명이나 사망하는 대재앙에 다시 빠져들고 있다. 새 감염자들도 하루 6만 5000명 수준으로 줄어들었다가 다시 7만명대로 늘어나면서 미국의 코로나 사태가

합의실패로 3천만 실직자 연방실업수당 주당 600달러 중단

합의실패로 3천만 실직자 연방실업수당 주당 600달러 중단 3000만 실직자 연방실업수당 주당 600달러 없어져 3분의 2 삭감 내주 연방상원에서 공화당 축소연장안 표결, 7일이전 막판 돌파구 찾나   1조달러 규모의 코로나 경기부양책을 협상하고 있는 워싱턴 정치권이 아직 합의점을 찾지 못한 가운데 연방실업수당 주당 600달러와 세입자 강제 퇴거 동결이 지난 7월31일로 만료되면서 3천만명의 실질자들에게 심각한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

파우치 박사 ‘코로나 백신 늦가을이나 초겨울 가능’

파우치 박사 ‘코로나 백신 늦가을이나 초겨울 가능’ 대규모 임상실험 결과 10월 또는 11월 판명 FDA 긴급사용승인하면 늦가을 초겨울 백신사용 시작   미국에선 코로나 백신이 늦가을이나 초겨울에는 가능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다고 국립전염병 연구소장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 전염병 연구소장이 의회에 보고했다. 이는 3만명을 대상으로 마지막 임상실험에 착수한 만큼 10월이나 11월에는 백신성공여부가 판명나 긴급사용 승인이 나올 수

코로나 미국경제 2분기 GDP 마이너스 32.9% ‘사상 최악’

코로나 미국경제 2분기 GDP 마이너스 32.9% ‘사상 최악’ 2분기 GDP 1분기 보다는 마이너스 9.5, 전년대비 32.9% 급락 3분기 반등 기대 불구 재악화로 둔화 우려, 1조달러 부양책 지탱   코로나 바이러스에 셧다운됐던 미국경제가 결국 2분기(4월~6월) GDP에서 마이너스 32.9%로 사상 최악을 기록했다. 현재의 3분기에는 플러스로 반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나 코로나 사태의 재악화로 기대에는 못미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으며

미 코로나 확진자 400만 넘고 사망자 15만 육박

미 코로나 확진자 400만 넘고 사망자 15만 육박 확진자 보름만에 100만명 증가, 6주만에 두배 급증 사망자 하루 1100명씩 누적 사망자 14만 5000명   미국의 코로나 사태 재악화로 누적 확진자들이 400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들은 15만명에 육박해 충격과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미국내 확진자들은 단 보름만에 100만명이 증가한 것이고 6주만에 2배나 급증한 것이어서 코로나 사태가 급격히 재악화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트럼프 주한미군감축 ‘북핵외교에 따라 세가지 옵션’ 관측

트럼프 주한미군감축 ‘북핵외교에 따라 세가지 옵션’ 관측 주한미군 2만 8500명중에 6000명 감축안 집중 거론 북핵 진전시 전면감축, 정체시 일부감축 기동화, 위기시 유지증강   트럼프 백악관이 본격 검토하고 있는 주한미군 감축 옵션은 북핵외교에 따라 세갈래로 나눠 대응하는 세가지 옵션을 담고 있을 것으로 미 전문가들은 관측하고 있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애틀란틱 카운슬은 이미 세가지 주한미군 옵션을 제시했는데 북핵외교가

2차 현금지원 ‘공화 4만달러이하 vs 민주 7만 5천달러’

2차 현금지원 ‘공화 4만달러이하 vs 민주 7만 5천달러’ 공화안 시행시 중산층 2~3000만명 소외, 고집 못할 듯 실업수당 주당 지원액 축소 불가피, PPP 2차 신청자격 제한   공화당이 미국민들에 대한 2차 현금지원으로 연소득 개인 4만달러 이하에만 1200달러씩 제공하는 방안을 내놓고 있어 1차 때와 같은 방안을 가결해 놓고 있는 민주당과 치열한 경쟁에 돌입하고 있다. 1주에 600달러인 연방실업수당은

미국 하루 새 감염자 7만 7천명 최고치 또 갈아치웠다

미국 하루 새 감염자 7만 7천명 최고치 또 갈아치웠다 하루 감염자 최고치 한달새 11번 갱신, 사망자들도 증가세 26개주 제한조치 재부과, 29개주 마스크 의무화   미 전역에서 하루 새 감염자들이 7만 7000명을 넘어 최고치를 또 갈아치워 앤서니 파우치 박사가 강력히 경고했던 하루 10만명 환자 발생이 임박해지고 있는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 사태가 지난 3월보다 이번

미국내 26개주 마스크 쓰기 의무화 ‘아직도 절반’

미국내 26개주 마스크 쓰기 의무화 ‘아직도 절반’ 알래바마 동참 25개주와 워싱턴 디씨 의무화 CDC 소장 모두 마스크 쓰면 4~8주안에 컨트롤된다   코로나 사태가 다시 악화되자 CDC는 모든 미국인들이 마스크를 쓰면 4~8주안에 코로나 사태를 진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전국민 마스크 쓰기를 독려하고 있지만 얼굴 마스크를 반드시 쓰도록 의무화하고 나선 주는 25개주와 워싱턴 디씨로 아직 절반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