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미 코로나 사태 새국면 ‘3~4월과 다르다’ 백악관 조정관 경고

미 코로나 사태 새국면 ‘3~4월과 다르다’ 백악관 조정관 경고

미국 코로나 사태 새국면 ‘3~4월과 다르다’ 백악관 조정관 경고 도시 시골 동시 확산, 새 감염자, 입원환자, 사망자까지 급증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특별예방조치 없으면 연말까지 30만 사망 우려   미국의 올 여름철 코로나 사태가 3~4월과는 크게 달리 전역에서 새 감염과 사망자들이 동시에 급증하는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고 데보라 벅스 백악관 태스크 포스 조정관이 경고했다. 벅스 조정관은

나의 건강을 위해서 마스크를 꼭 착용하세요.

나의 건강을 위해서 마스크를 꼭 착용하세요.   마스크는 일상 예방조치 및 공공장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실천할때 COVID-19의 확산 속도를 낮추는데 도움이 되는 추가적인 조치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걷잡을수 없이 늘어나다 보니 전 세계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확산을 요구하는 나라들이 늘어나고 있다. 심지어는 최근에 마스크 착용을 피했던 트럼프 대통령마저 ‘마스크착용은 애국’ 이라며 태도를 바꿨다. 이례적으로

미국 코로나 환자 1분에 1명, 하루 1400명이나 사망한다

미국 코로나 환자 1분에 1명, 하루 1400명이나 사망한다 미 전역 하루 1403명 사망 보고, 1분에 한명꼴, 누적사망 15만 2000명 하루 새 감염자 7만명 이상으로 다시 늘어나, 누적 확진자 450만   미국내에서 코로나 환자들이 1분에 한명, 하루에 1400명이나 사망하는 대재앙에 다시 빠져들고 있다. 새 감염자들도 하루 6만 5000명 수준으로 줄어들었다가 다시 7만명대로 늘어나면서 미국의 코로나 사태가

<한종인의 들꽃편지> 끝말잇기

끝말잇기 ‘나태ㆍ태만’이 꽃말인 상록 다육 송엽국松葉菊이 끝말잇기를 하자네요 그런데 어쩐지 욱일기 느낌 이제 우리는 일본을 넘어 ‘만세’를 부릅니다 한국이 선도하는 미래 ‘세계’ 글-사진 <한종인 칼럼니스트> 한종인 칼럼니스트는 서울신문사 기자를 거쳐 명지전문대 교수 퇴직 후 수필로 등단했다. 2막 인생을 자연에 로그인, 시어골 풍광을 앵글 속에 담으며 밭농사 글농사를 함께 짓고 있다.

<김명열칼럼> 흡연가, 애연가들이 꼭 들어야 할 담배 이야기.

<김명열칼럼> 흡연가, 애연가들이 꼭 들어야 할 담배 이야기.   엣날 40년전에 한국을 방문할 때의 이야기다. 오랜만에 고국을 방문할 때면 으례 비행기 기내에서 면세로 살 수 있는 물품들 중에 많은 사람들은 양담배를 꼭 사갖고 갈 때가 많았다. 그때 그 시절에 한국에서는 미제 양담배가 아주 인기 있는 기호품이었고, 귀국 선물로는 빠질 수 없는 인기품목이었다. 그중에 특히 양담배 중에서도

합의실패로 3천만 실직자 연방실업수당 주당 600달러 중단

합의실패로 3천만 실직자 연방실업수당 주당 600달러 중단 3000만 실직자 연방실업수당 주당 600달러 없어져 3분의 2 삭감 내주 연방상원에서 공화당 축소연장안 표결, 7일이전 막판 돌파구 찾나   1조달러 규모의 코로나 경기부양책을 협상하고 있는 워싱턴 정치권이 아직 합의점을 찾지 못한 가운데 연방실업수당 주당 600달러와 세입자 강제 퇴거 동결이 지난 7월31일로 만료되면서 3천만명의 실질자들에게 심각한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

<휴람건강정보> 더위 먹어서 나타나는 증상들, ‘뇌졸중’일 수 있다?

<휴람건강정보> 더위 먹어서 나타나는 증상들, ‘뇌졸중‘일 수 있다?   – 기온 올라갈수록 조심해야.. 증상 나타나면 검사 필요 최근 낮 최고 온도가 35도까지 올라가면서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온이 올라가고 날씨가 더워지면 열사병이나 일사병을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더위로 나타나는 두통이나 어지럼증과 같은 증상이 온열질환이 아니라 뇌졸중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갑자기 기온이 올라가면 혈압이 떨어지고 혈액순환에

파우치 박사 ‘코로나 백신 늦가을이나 초겨울 가능’

파우치 박사 ‘코로나 백신 늦가을이나 초겨울 가능’ 대규모 임상실험 결과 10월 또는 11월 판명 FDA 긴급사용승인하면 늦가을 초겨울 백신사용 시작   미국에선 코로나 백신이 늦가을이나 초겨울에는 가능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다고 국립전염병 연구소장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 전염병 연구소장이 의회에 보고했다. 이는 3만명을 대상으로 마지막 임상실험에 착수한 만큼 10월이나 11월에는 백신성공여부가 판명나 긴급사용 승인이 나올 수

김명열기자의성지순례<31>

마인 유황 온천(성지순례 마지막 날의 여정 이야기) 오늘은 이스라엘과 요르단의 성지순례 여정, 10박11일의 마지막 여정의 날이다. 여늬날 아침과 마찬가지로 호텔 식당에서 차려주는 뷔페식의 푸짐한 아침식사를 마치고, 짐 가방을 들고 버스에 올랐다. 오늘이 마지막 일정이라 생각하니 아쉽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집으로 가는 시간이 가까워오니 좋고 그로 인해 마음이 조급해지기도 한다. 이 세상에 내가 사는 집보다 더 좋은

코로나 미국경제 2분기 GDP 마이너스 32.9% ‘사상 최악’

코로나 미국경제 2분기 GDP 마이너스 32.9% ‘사상 최악’ 2분기 GDP 1분기 보다는 마이너스 9.5, 전년대비 32.9% 급락 3분기 반등 기대 불구 재악화로 둔화 우려, 1조달러 부양책 지탱   코로나 바이러스에 셧다운됐던 미국경제가 결국 2분기(4월~6월) GDP에서 마이너스 32.9%로 사상 최악을 기록했다. 현재의 3분기에는 플러스로 반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나 코로나 사태의 재악화로 기대에는 못미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으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