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rticles

9월 하순 한미정상회담, 미북협상, 연내 미북정상회담

9월 하순 한미정상회담, 미북협상, 연내 미북정상회담

9월 하순 한미정상회담, 미북협상, 연내 미북정상회담 9월말 유엔총회서 문재인-트럼프 한미 정상회담 개최 9월 하순 미북 실무협상 재개, 연내에 3차 미북정상회담   이달 하순 유엔총회에서 한미정상회담이 개최되고 미북 실무협상도 시작되는데 이어 연내에 미북 정상회담까지 열릴 가능성이 있어 한반도 정상외교가 활발하게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슈퍼 매파가 물러난 트럼프 외교안보팀도 다소 유연해 질 것으로 보여 비핵화와 평화체제, 관계정상화

차기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장에 서민호씨 당선

차기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장에 서민호씨 당선 27명 투표 참여…. 서민호 15표, 이종주 12표   (탬파)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회장 김정화)에서는 지난 9월 14일(토) 오후 4시부터 서부플로리다 한인회(회장 최창건) 한인회관에서 정기총회와 제34대 차기회장 선출을 위한 회장선거를 갖고 임기 2년의 차기 회장에 서민호(중앙플로리다한인회장 역임)씨를 선출했다. 총회 후 가진 차기회장 선거는 서민호(중앙플로리다한인회장 역임)후보와 이종주(남부플로리다한인회장 역임)후보가 입후보해 경선으로 진행됐는데, 선거결과는 서민호 후보가 이종주 후보를

트럼프 무보험자 1년에 200만명 늘었다

트럼프 무보험자 1년에 200만명 늘었다 오바마 케어 시행후 처음으로 무보험자 늘어 2018년 무보험자 2750만명, 전체의 8.5%   트럼프 행정부 출범으로 건강보험 없는 무보험자들이 1년에 200만명 가까이 늘어 2750만명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오바마 케어 시행 후 처음으로 무보험자들이 190만여명, 0.5% 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오바마케어 폐지를 내건 트럼프 행정부 출범으로 갖가지 정부보조가 축소되면서 건강보험 없는 무보험자들이 늘어나고

미국 국경체포자 봄철 월 10만명 안팎, 현재는 5만명 급감

미국 국경체포자 봄철 월 10만명 안팎, 현재는 5만명 급감 5월 피크 13만 2800여명, 8월 최하 5만 1000여명 미국내 난민망명신청 불허정책 중단돼 국경체포자 다시 늘듯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체포되는 이민자들이 봄철 4개월동안에 월 10만명 안팎을 기록했다가 여름철인 8월에는 5만명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내 난민망명 신청을 불허하고 멕시코에서 대기토록 요구하는 정책을 추진한후 국경체포자들이 급감했으나 연방법원의

<김명열칼럼> 내 삶의 예술은 체험이다

<김명열칼럼> 내 삶의 예술은 체험이다.   누군가 나에게 묻는다. “어떤 글이 좋은글입니까?” ……… 글을 20여년동안 써왔지만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은 늘 군색해진다. 어떤 글이 좋은 글인지 알 수만 있다면, 그래서 그 방법을 쫓아 쓸 수 있다면 세상의 모든 작가나 문학인들이 밤을 새워가며 끙끙거리고 골머리를 썩히며 앓지 않아도 될 것이고, 신춘문예도, 대학의 국문과나 문예창작과도 존재할 필요가 없을

트럼프 미국내 난민망명신청 금지할 수 있다

트럼프 미국내 난민망명신청 금지할 수 있다 연방대법원, 연방지법의 제동 결정 파기 미국내 난민망명신청 불허, 멕시코에서 대기 계속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내 난민망명 신청을 금지할 수 있다는 연방대법원의 결정이 나왔다. 연방대법원이 하급법원의 제동을 파기시킴으로써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으로 몰려와 난민망명을 무더기로 신청하려는 중미 이민행렬을 일단 계속 막을 수 있게 됐다. 미국-멕시코 국경위기에 대처하겠다며 미국내 난민망명 신청을 불허하고

<김명열기자의 세상 이야기> 루비콘 강을 건너다

<김명열기자의 세상 이야기>  루비콘 강을 건너다   지금 한국의 정치 이야기이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과정은 “초유의 사태”로 얼룩졌다. 청문회가 결정된 날 후보자 주변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이 이뤄진데 이어 후보자의 배우자가 청문회 도중 기소되는 사상 유례없는 일까지 일어났기 때문이다. 검찰은 조 후보자의 청문회가 막바지에 이르던 지난 6일 밤 10시50분쯤 조후보자의 부인 정경심씨를 사문서위조 및 증거인멸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 (541) – 변하지 않는 투자 조언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 (541) – 변하지 않는 투자 조언   주식시장이 중국과의 무역전쟁 등으로 큰 폭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러나 제대로 된 투자 조언은 변하지 않는다. 성공하기 위한 투자는 대박 나는 종목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실패로 이어지는 투자 실수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워런 버핏의 조언이다. 마음에 담고 있어야 하는 투자 조언이 무엇인지 함께 알아본다.  

한인회 주최, 한가위 대잔치 성황리 마쳐

▲ 120여명의 동포들이 참석한 한가위 대잔치에서 최창건 회장이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한인회 주최, 한가위 대잔치 성황리 마쳐 임시총회서 한인회칙 10조 3항 개정안 통과….120여 참석   (탬파) 서부플로리다한인회(회장 최창건)에서 주최한 한가위대잔치와 한인회 임시총회가 지난 9월 8일(일) 오후 4시부터 120여명의 동포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돼 지역 동포들은 물론 어르신들과 동포들에게 기쁘고 즐거운 하루를 선물했다. 김소희 사무총장의

트럼프 경시한 북한 미사일 ‘주한, 주일 미군기지 8곳 타격 가능’

트럼프 경시한 북한 미사일 ‘주한, 주일 미군기지 8곳 타격 가능’ 북한 5월이래 18번 발사 성능 개선, 미군 3만 주둔 8곳 타격 위협 NYT 김정은 트럼프에게 선의의 제스쳐, 무기개선 시간 벌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본적인 실험으로 경시한 북한 미사일들이 성능 개선으로 주한미군 6곳과 주일 미군 2곳 등 8곳의 미군기지들을 타격할 수 있다는 경고가 미 언론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