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도시 탈출, 중소도시 이주 봇물

미국 대도시 탈출, 중소도시 이주 봇물

인구감소-LA, 시카고, 샌프란, 시애틀, 디씨

인구증가- 플로리다 4곳, 달라스, 애틀란타

미국에서 대도시를 탈출해 중소도시로 이주하는 추세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뉴욕 롱아일랜드, 시애틀, 워싱턴 디씨 등에서 인구가 줄고 있으며 플로리다 4곳, 텍사스 달라스, 테네시 내쉬빌, 조지아 애틀랜타 등은 인구가 많이 유입된 곳으로 꼽혔다.

미국에서 팬더믹에 이은 물가급등의 여파로 대도시를 탈출해 중소도시로 이주하는 트렌트가 뚜렷해지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워싱턴 디씨 등 대도시들을 떠나 플로리다, 노스와 사우스 캐롤라이나, 테네시, 조지아 등의 중소도시들로 많이 몰려들고 있다고 의회전문지 더 힐이 보도 했다.

팬더믹을 거치며 인구가 가장 많이 빠져나간 곳은 1위가 로스앤젤레스, 2위가 샌프란시스코로 나타났으며 3위는 시카고, 4위는 뉴욕 롱아일랜드, 5위는 센트럴 뉴저지로 꼽혔다.

6위는 시애틀이고 7위는 워싱턴 디씨, 8위 캘리포니아 스톡튼, 9위 뉴욕 허드슨 밸리, 10위가 필라델피아로 조사돼 대도시들이 대부분 인구를 대거 잃었다.

반면에 플로리다의 4곳은 인구가 가장 많이 늘어난 10곳에 포함됐다.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플로리다 사라소타로 나타났고 2위는 텍사스 달라스 포트워스, 3위는 테네시 내쉬빌, 4위는 플로리다 탬파베이, 5위 역시 플로리다의 오칼라, 6위는 사우스 캐롤라이나 머틀비치, 7위 테네시의 녹스빌, 8위는 조지아의 애틀랜타,

9위는 플로리다 올랜도, 10위는 애리조나 피닉스로 인구가 많이 늘어났다.

미국민들은 집값이 상대적으로 싸면서도 날씨가 좋고 정체는 덜한 지역으로 많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내에서 가장 많이 몰려 있는 중위 주택가격은 42만 9000달러로 1년전에 비해 무려 50%나 급등했는데 미국내 10대 대도시, 20대 대도시들의 집값이 주로 주택가격 상승을 주도하고 있으며 50대 대도시들의 렌트비는 2021년 한해에도 1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비와 교통비, 생활비 등이 모두 급등하면서 미국 서민들이 대도시에서 속속 탈출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남동부 지역, 중소도시들도 대거 이주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13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