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열칼럼> 아름다운 계절, 계절의 여왕 5월에………….

<김명열칼럼> 아름다운 계절, 계절의 여왕 5월에………….

아름답게 저마다 자태를 뽐내며 피어난 봄꽃들의 향연이 서서히 막을 내리고 있는 계절이다.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벚꽃 등이 전국의 산야를 향기롭게 물들이며 봄의 축제를 마음껏 구가하던 그 찬란한 봄의 잔치가 이제는 신록의 물결에 밀려 차츰 차츰 어느덧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 지나간 4월, 흐드러진 목련꽃 그늘아래 베르테르의 시를 읽고 싶었던 그 4월이 떠나가고 어느덧 꽃의 여왕,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우는 5월이 우리들 곁에 훌쩍 찾아왔다. 이제는 이 5월이 지나가면 6월이 오고, 초하(初夏)의 여름 꽃들이 성급하게 꽃봉오리를 터트릴 것이다.

모든 꽃들은 그 예쁜 모양뿐만 아니라 코끝을 간질이는 향기로도 충분히 매혹적이다.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아카시아 꽃, 향기 그윽한 라일락 꽃, 톡 쏘는 허브 꽃, 그리고 이름 모를 야생화에 이르기까지 ……….

어느 잡지를 보니, 최근 갤럽조사 결과 한국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꽃으로 20년째 장미꽃이 1위를 차지했다. 한겹 한겹 농밀한 꽃잎으로 싸여있는 장미꽃은 그 자태가 단연 아름다울 뿐 아니라 사랑을 고백할 때 건네는 상징적 꽃으로서 그 로맨틱함 때문에 인기를 독차지하는 것 같다. 2위는 새침하면서도 귀여운 소녀 같은 이미지의 샛노란 프리지어가 차지했다. 3위는 한 시인이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라고 불렀던 수수함과 원숙미를 지닌 국화다.

매년 이맘때는 흐드러지게 피어난 꽃들속에 날아드는 벌과 나비를 보면서 나는 심오한 자연의 이치를 깨닫곤 한다. 각양각색의 화려한 꽃들은 아름다운 자태와 향기로 벌과 나비들을 부른다. 움직일 수 없이 한곳에서 자라나는 풀과 나무의 꽃들은 암수 번식을 위해서 벌과 나비가 중매쟁이가 되어주는 셈이다. 각양각색의 꽃들 사이에서 때론 흰 꽃이 안됐다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아무래도 빨강, 분홍, 노랑, 보라 빛의 화려한 꽃들 사이에서 튀질 않으니까 곤충들을 불러 모으는 데도 한계가 있을 것 같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은 여기에도 반전이 있다. 초봄에 지천에 피어나는 화려한 꽃들과는 달리 녹음이 점점 짙어가는 지금은 오히려 흰색 꽃들이 곤충들의 눈에 잘 띈다고 한다. 여름철 꽃들 가운데 흰색이 압도적인 수를 차지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법정스님은 꽃에게 배우라고 했다. “풀과 나무들은 저마다 자기다운 꽃을 피우고 있다. 그 누구도 닮으려고 하지 않는다”며 자신만의 개성으로 조화를 이루고 자기의 분수에 맞게 살아간다는 가르침이다. 절로 고개가 끄덕여지는 부분이다. 진달래는 진달래답게 피면 되고, 민들레는 민들레답게 피면된다. 남과 비교하면 불행해진다. 이런 도리를 이 꽃들로부터 배우라. 법정스님의 말을 되새기면서 서둘러 오는 여름에게 조용히 길을 내어주는 이 계절, 늦봄의 꽃들에게 애정이 듬뿍 담긴 눈길을 보낸다. 우리 모두는 꽃들처럼 저마다 개성이 있다. 미쳐 깨닫지 못했을 뿐 자기다운 꽃을 피우고 있는 것이다. 색과 향과 모양이 제 각각이어도 나만의 개성을 갖고 남들과 비교하지 말고, 애써 누굴 닮으려고 하지도 말며, 나다운 길을 걸어가자. 그 길에는 분명 반가운 벌과 나비들이 길동무가 되어 나와함께 걸어갈 테니까………………..

연록색의 대지가 점점 짙푸른 청록색으로 덮여지고 있다. 훈풍속 신록의 푸르름이 물결치고 있다. 왜 그런지 알 수 없는 그리움이 쏟아진다. 내 삶속에 그리움을 한자락 품고 산다는 것, 그만큼 삶이 여유롭다는 것이겠다. 처연히도 아련히 누군가 그립거든 그리운 대로 저 푸르른 5월의 파란하늘 영롱한 눈빛에 담아보자. 그리움이란, 미지를 향한 트로이 목마인가? 가슴속 한웅큼 담고 있는 슬픈 사랑도 그리움도 그러한 아련함을 애써 지우려 하지 말자. 그리움의 아픔도, 기쁨도, 씨줄과 날줄처럼 얽히고설킨 인생 줄 굄이 넘치는 그리운 희망의 그네 인 것을…………….

신록속에 5월을 맞는다. 옛 시인들은 낙화(落花)를 슬퍼했지만, 신록은 오히려 생명감에 넘쳐있다. 엷은 녹색의 ;하머니‘ 속엔 환상보다는 생명의 열악이 있고 청초의 빛이 있다.

옛날 은둔자의 시를 보면 꽃의 애잔함, 낙화의 공허감 등을 노래하고 있다. 그러나 하늘의 섭리는 초목의 잎 새 하나하나에도 단조로움 보다는 조화와 ‘리듬’을 불어넣어주고 있다.

슬픔과 기쁨, 행과 불행, 그것은 마치 올(사)과 날처럼 교직되어 있는 것이다. 도시 생활에 쫓기는 사람들은 많은 자연을 잃고 산다. 계절이 바뀌는 것도 피부로만 느낄 뿐, 눈과 마음으로 느낄 여유와 기회가 없다. 계절은 담 안의 고궁 언저리에서나 머무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요즘에 보면, 도시근교의 주택가는 면목이 바뀌어가고 있다. 좁은 뜰에나마 심어 놓았던 유목들은 이제 담 밖으로 팔을 펴기 시작했다. 집집마다 심어놓은 정원수나 화초들에게도 마음을 쓰고 있다. 생활의 운치, 삶의 기쁨, 마음의 여유가 무엇인가를 사람들은 비로서 알게 된 것일까? 우리는 너무도 많은 시간들을 자신만의 일속에 파묻혀 환경의 구속의 노예가 되어 살아왔다. 그러나 이제 사람들은 마음의 고픔, 그것이야말로 얼마나 우리의 삶을 고갈시키는 것인가를 알게 된 것이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한 가정의 행복은 ‘식구’들의 포만감만으로는 찾을 수 없다. 역시 모든 마음들을 흐뭇하게 채워주는 또 다른 무엇이 있어야 한다. 그것은 사랑일수도 있고, 존경일 수도 있으며, 또 신뢰감일수도 있다. 아니 그 모든 것이 조화이면 더 바랄 것이 없다. 5월은 바로 그런 것들을 일깨워주는 많은 기회들을 갖고 있다. 불타(부처님)의 탄일, 어린이날, 어버이 날 등등. 5월의 신록속에서 청신한 마음으로 한 가정의 행복을 생각하고, 삶의 기쁨과 보람을 반추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 모든 사람들이 언제나 이렇게 싱그러운 신록의 감각으로 나날을 살 수 있다면 그보다 더한 행복은 없을 것이다. 우선 우리는 마음의 고픔을 채워주는 일에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수필가 피천득은 5월에 태어나 5월에 세상을 떠났다. 5월을 사랑한 그는 “5월”이라는 시를 남겼다. ‘5월은 금방 찬물로 세수를 한 스물한살 청신한 얼굴이다’로 시작해 ‘내 나이를 세어 무엇하리 나는 오월속에 있다’고 노래했다. 시인 노천명은 시 “푸른 오월”에서 “라일락 숲에 / 내 젊은 꿈이 나비처럼 앉은 정오 / 계절의 여왕 오월의 푸른 여신앞에 / 내가 웬일로 무색하고 외롭구나‘ 라고 읊었다. 피천득과 함께 수필의 길을 연 이양하도 ”신록예찬“에서 5월을 찬양했다.

‘눈을 들어 하늘을 우러러보고 먼 산을 바라보라, 어린애의 웃음같이 깨끗하고 명랑한 5월의 하늘, 나날이 푸르러가는 이산 저산…………..’ 5월은 계절의 여왕이고 신록의 계절이다. 따스한 봄날을 지나 무더운 여름을 기다리며 꽃들이 만발하고 푸른 잎이 짙어가는 생동의 나날이다. 일년 중 가장 맑고 화려하며 아름다운 시기라 ‘5월이 지나면 한 해가 다 갔다’라는 말까지 나온다.

우리들이 살고 있는 이곳 미국에서 ‘연중의 어느달보다 우리가 살아있음을 느끼는 달’로 5월을 꼽는다.

앞서 언급한 이양하 시인의 ‘신록 예찬’이다. 초록이 비록 소박하고 겸허한 빛이라 할지라도, 이러한 때의 초록은 그의 아름다움에 있어 어떤 색채에도 뒤지지 아니할 것이다. ~ 중략 ~

심산에 있는 이풀 저풀을 보라, 그의 청신한 자색, 그의 보드라운 감촉, 그리고 그의 그윽하고 아담한 향훈, 참으로 놀랄만한 자연의 극치가 아니며, 또 우리가 충심으로 찬미하고 감사를 드릴만한 자연의 아름다운 혜택의 하나가 아닌가.

맞는 말이다. 걷기운동을 하다 만난 꽃들을 보며 그 속에서 위안을 찾는다. 산책로 근처에 피어난 이름 모를 야생화를 보며 나도 모르게 휴대전화 카메라를 작동시킨다. 그리고 여기 저기 고개를 내민 들꽃들이 수수하고 소박하다. 마치 멋을 모르고 수수하게 차려입고 나온 수줍은 시골의 생 얼굴의 처녀 모습이다. 길가 집 화단에 피어난 꽃, 그리고 산책로 주변에 제멋대로 피어난 야생화의 아름다움과 꽃 내음이 지나는 나의 마음에 작은 평안을 준다. 이제 이 5월이 지나가면 초하의 6월이다. 그 옛날 5,6월은 ‘보릿고개’로 일컬어지는 ‘춘궁기(春窮期)’였다.

지금은 어느 가수의 히트곡이었지만, 나와 우리네 부모님들이 겪은 고난의 행군 시기였다. 보릿고개를 슬기롭게 넘긴 우리네 부모님 세대처럼, 치솟는 물가와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경제 불황, 코로나19 등등으로 정신적 보릿고개를 넘고있는 우리 모두에게 힘이되고 지혜롭게 넘기는 녹음의 복되고 알찬 5월이 됐으면 참으로 좋겠다.

<문학 작가 김명열 / 탬파거주 myongyul@gmail.com.> 1310/20220511

길가에 피어난 들꽃이 참으로 아름답다. 덩달아 쑥 자라 올라온 봄 쑥의 이파리가 싱그럽다. 봄 미나리가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돌 미나리…… 누가 손길한번 주지 않았는데도 제대로 자란 저 돌미나리는 세월의 흐름과 세상걱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근심걱정없이 잘도 자라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