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의장 ‘5월 포함 0.5 포인트씩 연속 금리인상’ 공표

파월 의장 ‘5월 포함 0.5 포인트씩 연속 금리인상’ 공표

5월 4일은 물론 6월 15일에도 0.5 포인트씩 인상 확실시

5월부터 한달 950억달러씩 자산축소, 돈거둬들이기에도 착수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물가잡기를 위해 5월에는 물론 그후에도 한번에 0.5 포인트씩의 연속 금리인상을 공표했다.

파월 의장을 비롯한 연준이사들은 0.5 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시사해오다가 이제는 최소한 두번 이상의 공격적인 인상을 확실하게 예고하고 있다.

물가잡기에 올인하고 있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0.5 포인트씩의 기준금리인상을 5월 4일은 물론 6월 등 그 이후에도 연속 단행할 것임을 공표하고 나섰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21일 워싱턴에서 가진 유럽 은행장들과의 패널 토론에서 “5월 회의에서는 연준이 이전에 했던 것 보다는 더 빠르게 움직이는 게 적절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어 “그 이후에도 같은 폭의 금리인상이 뒤따를 수 있을 것”으로 시사했는데 이번 언급은 5월 3일부터 4일까지 열리는 FOMC(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가 아니라 0.5포인트 인상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6월 회의 등 그 이후에도 0.5 포인트를 올리는 경우도 있을 것으로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준이 5월 4일 금리인상을 단행하면 3월에 이어 연속으로는 2006년이후 처음으로 금리를 올리는 것이고 0.5 포인트 인상은 2000년이후 처음 꺼내드는 공격적인 조치가 된다.

제롬 파월 의장은 물론 라엘 브레이너드 부의장 지명자, 존 윌리엄스 뉴욕연방은행장 등 핵심 인사들이 모두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공개 표명하고 나서 만장일치로 0.5 포인트씩의 금리인상을 두번이상 단행하는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의 상당수 분석가들은 소비자 물가가 41년만의 최고치인 8.5%까지 치솟아 있기 때문에 연준 이 5월 4일은 물론 6월 15일에도 연속으로 0.5포인트씩 금리를 올리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럴 경우 올연말 미국의 기준금리는 당초 예고됐던 2% 보다 높은 적어도 2.5%로 올라가게 된다.

연방준비제도는 동시에 5월부터는 팬더믹으로 시중에 풀었던 수조달러를 거둬들이는 긴축에 공식 착수하게 된다.

제롬 파월 연준의장은 “부양조치를 없앨 다른 아이디어들도 있다”고 밝혀 시중에 풀린 돈을 거둬 들이는 자산축소에 착수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연준은 팬더믹 기간중 채권매입 등으로 평년의 두배인 9조달러까지 불어난 자산을 5월부터 한달 에 950 억 달러씩 줄이는 자산축소, 긴축에 돌입한다.

그럴 경우 올해안에 7600억달러, 내년과 후년에는 1년에 1조 1400억달러씩 거둬들여 2년반동안 3조달러 이상 자산을 축소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준금리를 올리고 돈줄을 바짝 조이면 미국민 소비자들과 사업체들이 돈을 덜 빌리고 덜 쓰게돼 과열된 수요를 의도적으로 냉각시켜 공급부족사태를 완화함으로써 물가를 낮추려는 시도로 해석 되고 있다. 다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코로나봉쇄 등으로 초래된 에너지와 식량가격 급등, 공급난 지속 등 공급측면은 미국이 통제할 수 없어 연준의 물가잡기가 성공할지 속단하지는 못하고 있다. <130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