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연방공무원 전원 백신의무화‘ 델타변이 저지 총력전

바이든 ‘연방공무원 전원 백신의무화‘ 델타변이 저지 총력전

연방공무원 전원 210만, 연방컨트랙터 포함하면 400만 이상

코로나 검사 대체 없이 백신접종 의무화, 델타 차단 전력투구

 

조셉 바이든 대통령이 210만 연방공무원과 컨트랙터들 까지 포함하면 400만명 이상에게 전원 백신접종 을 의무화 시키는등 강력한 6대 조치로 델타변이기승과 감염사태확산을 저지하려는 총력전에 돌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공무원들에게는 검사로 대체하는 선택방안 없이 무조건 의무적으로 백신을 맞도록 명령하고 민간으로 백신 의무화를 확산시키는데 앞장서도록 했다.

미국이 델타변이 기승으로 감염사태가 재발되고 경제마저 흔들리자 조셉 바이든 대통령이 보다 강력한 백신 의무화 무기를 꺼내들고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에 다시 나섰다.

조셉 바이든 대통령은 9일 미국을 포함한 지구촌을 휩쓸고 있는 델타변이 바이러스를 퇴치해 멀어진 일상복귀를 다시 앞당기는데 총력전을 전개하겠다고 선언하고 6가지 대응책을 제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무엇보다 대통령 행정명령을 통해 연방공무원 210만명 전원과 연방컨트랙터들까지 포함하면 400만명 이상에게 백신접종을 의무화 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연방공무원 전원은 백신을 접종하든지, 매주 검사를 받든지 양자택일 할수 있도록 했던 지금까지의 조치 대신에 테스트 선택 옵션을 없애고 무조건 백신을 접종하도록 의무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공무원 전원에 대한 코로나 검사 옵션 없는 백신접종 의무화 카드를 사용해 지역 관공서는 물론 민간 업체 등으로 백신 의무화가 획기적으로 확산되도록 독려하려는 의도로 해석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함께 코로나 감염여부를 매우 빠르게 파악해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코로나 신속 검사를 획기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연방공무원 210만명 전원과 연방컨트랙터까지 포함하면 400만명이상에게 백신의무화 등으로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에 재돌입한 것은 미국의 델타변이기승으로 감염사태가 계속 악화되고 있고 고용과 소비 등 경제회복에도 제동이 걸리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되고 있다.

미국에선 새 감염의 거의 전부를 차지하고 있는 델타변이 바이러스의 기승으로 하루 평균 새 감염자들이 15만명에서 16만명대로 급증한 데 이어 중증입원 입원자들도 10만명, 사망자들까지 하루 1500명을 넘어 올 1월이래 최악의 사태를 보이고 있다.

더욱이 지역별로는 백신접종률이 저조한 텍사스와 플로리다, 미시시피 등 남부지역에서 감염사태가 심각 해져 있다.

게다가 학교들이 개학하면서 어린이 감염환자들이 지난주 25만명을 넘어 최고치를 기록했고 중증입원 어린이 환자들도 8월 한달동안 3만명에 달해 심각한 상황에 빠지고 있다.

바이든 민주당은 하루 속히 델타변이에 따른 감염사태 재발을 저지하지 못하면 직격탄을 맞기 시작한 고용과 소비, 경제성장까지 급속 냉각되고 결국 앞으로의 선거에서도 다수당을 상실하는 정치적 대가를 치를 것으로 경고받고 있다. <127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