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최악 10여개주 경제활동제한 재부과

코로나 사태 최악 10여개주 경제활동제한 재부과

하루 새감염자 13만 5천 연일 신기록, 미 전역 확산

10여개주 실내수용인원 제한, 야간 영업단축 등 제한 강화

 

미국의 코로나 사태가 하루 새 감염자들이 13만 5000명으로 최고치를 연일 갈아치우며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 사태가 겉잡을 수 없이 악화되고 확산되면서 경제활동 제한조치들도 잇따라 재부과 되고 있는데 메릴랜드와 펜실베니아, 뉴저지, 노스 캐롤라이나, 일리노이, 미네소타와 아이오와 등 10여개주들이 식당과 술집 등의 실내 영업과 야간영업을 제한하는 조치들을 재부과하고 있다.

이는 미국내 하루 새 감염자들이 13만 5000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또 갈아치웠기 때문이다.

중증발병 입원환자들은 현재 6만 2000명으로 봄철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하며 치료시설과 의료진 부족으로 초비상이 걸리면서 또 하루 사망자가 1400명을 넘었다.

3차 확산의 진원지들은 중서부와 서부 산악지대에서 이제는 동북부로 확산되고 있다.

미 전역 50개주에서 모두 감염자들이 늘고 있으며 펜실베니아, 일리노이 등 5개주는 하루 새감염자들이 최고치를 기록했고 미주리, 위스컨신 등 5개주에선 하루 사망자들이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미 전역에서 10여개주가 새로운 경제활동 제한 조치를 다시 부과키로 발표했으며, 한국사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지난 11일 저녁 5시 부터 메릴랜드 전역 식당들이 수용능력의 75%에서 다시 50%로 줄여 영업을 축소하도록 의무화했다.

또 실내 모임은 25명이하로 제한토록 했으며 코로나 감염이 심각해진 35개주에 대해선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뉴저지주는 식당과 술집 영업에서 이날부터 주중에는 밤 9시, 주말에는 밤 10시 이후에는 중지하도록 제한조치를 부과했다.

이를 위반하는 업소는 첫번째 위반시 이틀, 두번째는 2주일, 세번째는 한달간 영업정지시키겠다고 발표했다.

펜실베니아와 노스 캐롤라이나는 이번 금요일 부터 새로운 제한조치를 부과키로 했는데 노스캐롤라이나의 경우 모임 규모에서 실내는 10명, 실외는 50명이하로 다시 축소했다.

일리노이에서는 이날부터 식당과 술집 등의 실내 영업에서는 6명이하로 축소시켰으며 기타 실내모임의 인원수도 10명이하로 다시 제한했다.

미네소타에서도 금요일부터 식당과 술집들은 밤 10시 이후 영업을 중단하도록 했으며 결혼과 장례, 실내 모임의 인원수를 10명이하로 다시 제한시켰다.

아이오와는 식당과 술집, 모임의 인원수를 한가족일 경우를 제외하고는 8명이하로 제한토록 조치했다. <12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