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하루 감염자 사상 최고치 10만명 넘었다

미국 코로나 하루 감염자 사상 최고치 10만명 넘었다

4일 하루 새 감염자 10만 7872명 사상 최고치 갱신

파우치 박사 6월 경고 현실화, 3차 미 전역 확산

 

미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하루 새감염자들이 끝내 10만명을 넘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 전역에서 절반에 가까운 23개주가 하루 최고치를 갈아치웠으며 중서부와 서부산악지대에서 이제는 동북부지역으로 다시 확산되고 있다.

드디어 미국의 코로나 사태가 결국 넘지 말아야 할 하루 새 감염자 10만 7872명이라는 레드라인도 넘어섰다고 뉴욕 타임스가 집계했다

하루전날인 선거일에도 새 감염자들이 9만 2660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7월말의 최고치 였던 7만 8000명을 훌쩍 뛰어 넘은 것이다.

미 전염병 연구의 대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전염병 연구소장은 하루 감염자들이 4만 2000명이었던 지난 6월에 올하반기 10만명을 넘을 것이라고 강력 경고한 바 있다.

미국내 하루 사망자도 4일에 1616명으로 크게 늘어나 미국내 누적 코로나 확진자 960만명, 사망자들은 23만 5000명을 넘기고 있다.

최근들어 3차 확산의 진원지로 꼽히고 있는 중서부의 아이오와 주는 하루 새감염자들이 10월들어 2배나 급증했으며 미네소타도 102%, 인디에나는 73%나 대폭 증가했으며, 와이오밍도 73% 늘어났고 동북부 끝에 있는 메인주도 숫자는 적지만 최근들어 3배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중서부인 콜로라도, 인디애나, 미네소타, 네브라스카, 동북부의 메인 등 5개주는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7일 평균 하루 새 감염자 숫자를 보면 3차 확산의 진원지들 중에서 일리노이가 7190명으로 가장 많고 위스컨신 5112명, 미시건 3718명, 오하이오 3552명, 인디애나 3242명, 미네소타 3061명의 순이다.

2차 확산의 진원지들이었던 남부의 텍사스는 7510명, 플로리다는 4385명, 조지아는 2141명이며 서부의 캘리포니아는 4563명을 기록하면서 미국내 코로나 사망자도 지난 2주간 21%나 증가했다.

미국내에선 현재 중증발병으로 입원해 치료받고 있는 환자들이 5만명을 넘고 있는데 이는 10월초에 비해 무려 64%나 급증한 것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병의원 치료시설 부족으로 초비상이 걸리고 있다. <123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