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역 20여개주 새 연방실업수당 300달러 지급 시작

미 전역 20여개주 새 연방실업수당 300달러 지급 시작

45개주 승인, 20여개주 주당 300달러씩 지급 착수

디씨, 뉴욕주 등 일부 늑장, 사우스 다코다만 불참

 

미 전역에서 45개주 이상이 승인받은 후 20여개주에서 트럼프 행정명령에 따른 새 연방실업수당 300 달러를 지급하기 시작했다.

애리조나와 텍사스 등 5개주가 선두에 섰으며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미시건, 미네소타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반면 워싱턴 디씨와 뉴욕주 등 일부는 아직 신청과 승인 절차도 마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 구호 패키지 협상의 교착으로 2900만 실직자들에게는 트럼프 행정명령에 따른 새 연방실업수당 주당 300달러가 생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

미 전역에서 거의 전부인 45개주 이상이 승인받고 절반에 해당하는 20 여개주에선 주당 300달러씩 지급을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리조나주가 8월 중순 가장 먼저 착수한데 이어 이번주까지 새 연방실업수당 300달러를 지급하기 시작한 지역은 20개주를 넘고 있다.

애리조나와 텍사스 등 5개주가 8월 중순부터 선두로 지급을 시작했으며 이어 9월 7일에 캘리포니아, 11일에는 플로리다가 지급을 시작했고 대선 격전지들인 미시건, 미네 소타, 아이오와, 노스 캐롤라이나도 지급하고 있다.

이들 주 지역에서는 주당 300달러씩 연이어 지급하는 지역도 있고 트럼프 행정지시가 발효된 8월초부터 소급적용해 한꺼번에 3주치인 900달러를 보내는 주정부들도 있다.

반면 워싱턴 디씨와 뉴욕주 등 일부는 동참의사를 밝히면서도 늑장을 부리다가 아직도 연방 긴급재난관리청(FEMA)으로 부터 신청하고 승인받고 자체 시스템을 정비하는 절차를 마치지 못해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전역에서는 유일하게 사우스 다코다 주만 매우 낮은 실업률을 이유로 불참하고 있다.

트럼프 백악관은 새 연방실업수당 주당 300달러를 지급하기 위해 긴급재난예산에서 440억달러를 전용해 5~6주만 제공할 수 있는 상황인데, 이 때문에 440억달러가 소진되면 또 한번 다른 긴급예산에서 전용해야 한다.

이러한 제한 때문에 백악관은 연방의회에서 새 연방실업수당을 연말까지 제공하는 법안을 승인받으려 시도하고 있다.

최소 연말까지 제공하려는 연방실업수당에 대해서도 공화당은 트럼프 행정명령과 같은 주당 300달러를 고수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600달러로 그대로 유지하거나 약간 낮춰 500달러는 되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12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