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코로나 확진자 400만 넘고 사망자 15만 육박

미 코로나 확진자 400만 넘고 사망자 15만 육박

확진자 보름만에 100만명 증가, 6주만에 두배 급증

사망자 하루 1100명씩 누적 사망자 14만 5000명

 

미국의 코로나 사태 재악화로 누적 확진자들이 400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들은 15만명에 육박해 충격과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미국내 확진자들은 단 보름만에 100만명이 증가한 것이고 6주만에 2배나 급증한 것이어서 코로나 사태가 급격히 재악화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감염된 미국내 확진자들이 23일 끝내 400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들까지 다시 급증하며14만 5000명을 기록하고 있다.

미국내 확진자들은 첫 환자 보고 석달만인 지난 4월 28일 100만명을 기록한데 이어 43일후인 6월 10일 200만, 한달도 채 안된 7월 7일 300만, 그로부터 보름만인 23일 400만명을 넘어선 것이어서 갈수록 짧은 주기를 보이고 있다.

미국내에서 코로나 환자들이 늘고 있는 지역은 50개주 가운데 39개주와 디씨 등 40개 주지역으로 확산됐으며 감소하는 곳은 두지역에 불과했으며, 새 감염자들은 하루에 7만 7000명까지 치솟았다가 하락하고 있으나 22일에도 6만 9700명으로 7만명에 육박했다.

남부에서 플로리다와 텍사스, 서부에선 캘리포니아가 하루 1만명씩 감염자들이 쏟아지고 있고 그 주변인 알래바마, 루지애나, 미시시피, 조지아, 애리조나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하루 감염자들의 급증에 이어 중증으로 발병해 입원 치료받고 있는 환자들도 미전역에서 6만명을 넘었는데, 하루 입원 환자들이 6만명을 넘은 것은 4월 15일 뉴욕에서 참상을 겪을 때 이후 처음으로 재현된 것 이다.

텍사스 휴스턴, 플로리다 마이애미 등에서는 병원침상과 ICU 집중치료실이 거의 동나고 있고 의료진과 의료장비와 물자도 매우 부족해 3월의 뉴욕시 참상을 재현하고 있다.

게다가 미국내 하루 사망자들이 연이틀 1100명을 넘어서며 누적 사망자들이 14만 5000명으로 금명간 15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에서 하루 사망자들이 1100명을 기록한 것은 5월말 이후 처음이어서 무리한 재개방의 대가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은 3월 중순부터 4월까지 셧다운해 코로나 사태를 통제하는 듯 했으나 5월초 부터 재개방에 속속 돌입해 무분별하게 오픈하며 6월 한달동안 새 환자들이 기록적으로 급증했고 7월들어 연일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악화된 양상을 보이고 있다. <122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