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29개주 코로나 신규감염 급증, 제 2의 대확산 오나

미국내 29개주 코로나 신규감염 급증, 제 2의 대확산 오나

플로리다 제2의 뉴욕되나 적색경고, 백악관도 세컨웨이브 대비

 

플로리다와 조지아, 텍사스주 등 미국내 29개주나 최근 코로나 신규 감염자들이 급증해 제2의 대확산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적색경고가 발령되고 있다.

특히 플로리다는 최근 1주 평균 신규 감염자들이80%이상 급증하며 확진자 10만명을 넘어서 제2의 뉴욕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낳으며, 미국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두번째로 대확산되는 세컨드 웨이브가 몰아치고 있는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겉으로는 재감염 사태 악화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으나 백악관은 세컨드 웨이브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가 22일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와 워싱턴 포스트의 분석에 따르면 현재 미국내에서 최근들어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새로 감염된 환자들이 급증하는 지역은 최소 23개주에서 많게는 29개주에 달하고 있다.

지난주에는 신규 감염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주들이 20개주였는데 이제는 29개주로 대폭 늘어났는데 플로리다, 캘리포니아, 텍사스, 조지아, 애리조나, 노스 캐롤라이나, 사우스 캐롤라이나 등 29개주나 신규 감염자들이 급증한 것으로 보고됐는데 특히 플로리다주는 7일 평균 신규 감염자가 2386명으로 전주에 비해 무려 84%나 급등한 것이다.

플로리다는 또 하루 감염자가 지난 토요일 4000명을 넘겨 최고치를 기록했고 월요일에도 3000명 이상이 발생해 확진자들이 1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플로리다 주지사는 신규 감염자들의 대부분은 요양원들의 집중 검사에서 대거 확인된 확진자들이 차지하고 있어 집단 감염과 제2의 대확산으로 보기에는 무리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플로리다주가 자칫 잘못하면 뉴욕과 같이 제2의 대 확산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어 플로리다 주민들을 불한하게 하고 있다.

신규 감염자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29개주들 가운데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는 확진자들이 18만명을 넘어섰으며, 이어 텍사스주가 11만 5000명, 플로리다 10만명에 이어 조지아 6만 1500명, 애리조나 5만 4600여명, 노스 캐롤라이나 5만 3700여명을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올가을 다시 기승을 부리며 제 2의 대확산이 현실화될 경우 다시한번 셧다운하는 지역들도 생겨날 수밖에 없어 미국의 코로나 불경기가 더욱 나락으로 추락하게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122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