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5월에도 860만가구 렌트비 못냈고 470만 모기지 연기

미국 5월에도 860만가구 렌트비 못냈고 470만 모기지 연기

렌트가구 4300만가구의 20~30% 월 렌트비 못내, 지원책 아직 없어

내집 소유자 근 10%, 모기지 월납부 연기, 최대 1년간 연기 지원

 

코로나 사태로 미국에서는 5월에도 전체의 20%인 860만 가구가 렌트비를 못냈고 8.8%인 470만가구는 주택 모기지 페이먼트를 연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모기지는 코로나 구호 법안으로 추가 비용없이 6개월씩 두번 1년이나 연기받을 수 있으나 렌트비 지원방안은 아직 결정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미국의 일자리가 9주간 3860만개나 사라진데 이어 미국민들을 주거위기에 몰아넣고 있다.

세입자들은 전체의 20~30%나 렌트비를 못내고 있고 내집 소유자들은 근 10%가 주택모기지 월페이먼트 납부를 연기시키고 있는데, 5월초에 렌트비를 내지 못한 세입자들이 전체 4300만 가구 가운데 20%인 860만가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4월의 22%인 946만가구 보다 86만가구 줄어든 것이지만 여전히 예년보다는 두배이상 많은 것이다.

그나마 코로나 구호 패키지 법의 시행으로 개인 1인당 1200달러씩 현금지원 받고 실업수당도 수령하면서 렌트비를 우선 납부하고 있어 다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비해 내집 소유주들 가운데 모기지 월페이먼트를 낼 형편이 못돼 연기 받은 경우가 470만 가구에 달해 전체의 8.8%를 차지는데 이는 전달의 380만가구, 7.3%에서 5월에 90만가구나 늘어난 것이다.

그만큼 주택 모기지의 경우 2조 2000억달러 규모의 케어스 액트에서도 월납부를 연기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어 모기지 페이먼트를 후일로 미루는 홈오우너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케어스 액트에 따르면 주택소유자들은 모기지 회사와의 합의로 월페이먼트를 1회에 6개월, 2회에 걸쳐 최대 1년간 연기할 수 있다.

게다가 연기에 따른 벌금이나 이자 등 어떠한 비용도 추가되지 않으며 대부분은 유예기간이 끝난 직후 한꺼번에 일시불로 모두 갚는게 아니라 수개월에 걸쳐 분할 납부하거나 아예 모기지가 끝나는 시일후로 돌리고 있다.

상대적으로 저소득층이 많은 세입자들의 렌트비 대납 등 지원방안이 거의 없는데 연방차원과 각지역별로 렌트비 지원방안이 모색되고 있으나 아직 확정되지는 못하고 있다.

민주당이 주도해 연방하원에서 가결된 히어로즈 법안에는 1000억달러를 지원해 대도시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렌트비를 최대 1년간 지원하도록 돼 있어 조기 성사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121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