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의 어떤 행동에도 대비돼 있다’

미국 ‘북한의 어떤 행동에도 대비돼 있다’

에스퍼 국방 “북한문제 외교해결 희망하지만 오늘밤 싸워 이길 준비”

밀리 합참의장 “북한의 어떤 행동에도 대응할 준비돼 있다”

 

미국은 북한이 성탄절을 비롯한 연말연시에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어떤 행동을 하더라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미군 최고 지휘부가 강조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북한문제의 외교해결을 여전히 희망하고 있으나 오늘밤 싸워 이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고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북한의 행동이 어떤 것이든지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단언했다.

북한이 이른바 성탄선물로 장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해 협상국면을 깰 위험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어떤 행동을 하더라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력 경고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 등 미군 최고 지휘부가 20일 펜타곤에서 공동 회견을 갖고 요동칠 조짐을 보이는 한반도 사태에 대한 미국의 대응태세 완비를 강조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북한 핵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여전히 바라고 있지만 미국은 오늘밤 싸워 이길 준비도 항상 돼 있다”고 밝혔다.

에스퍼 국방장관은 자신은 두가지 역할을 해야한다며 첫번째 역할은 미국이 싸워 이기는데 필요한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외교관들이 외교적으로 해결할 수 있게 해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북한의 ‘성탄 선물’과 관련해, 정보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북한 은 여러가지를 시사하고 있으나 우리는 북한의 어떤 것에도 대비가 돼 있다”고 잘라 말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한국은 미국이 항상 높은 준비 태세를 유지해왔던 많은 나라들 중 하나”라며 ‘오늘 밤 싸울 준비가 돼 있다’는 주한미군의 모토를 상기시켰다.

밀리 합참의장은 북한의 위협에 맞선 한미동맹과 한미일 3각 협력도 공고하다고 강조하고 “미국은 언제든 미국, 한국, 일본의 국가이익을 방어할 준비가 돼 있으며 예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국무부 2인자인 부장관으로 인준받은 스티브 비건 부장관 겸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한국과 일본, 중국을 순방하며 북한측에게 대화를 공개 제안했으나 성공하지 못해 성탄절을 비롯한 연말연시 북한의 강경 대응이 우려되고 있다.

북한은 이른바 새길로 고체연료 이용, 대기권 재진입기술 성공 등을 보여줄 수 있는 ICBM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해 협상국면에 종지부를 찍고 2017년의 화염과 분노로 되돌아가게 만드는 선택을 할지 예의주시되고 있다. <119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