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 이어 미북정상회담 으로 비핵화 진전 모색

트럼프 한미 이어 미북정상회담 으로 비핵화 진전 모색

9번째 한미정상회담 북핵협상 공조 조율, 한국역할엔 제한적

트럼프, 김정은과 만남 “곧 일어날 수 있어” 연말 미북정상회담하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23일 오후 뉴욕에서 9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도 금명간 네번째 만남이자 3차 미북정상회담을 갖고 비핵화 협상에 진전을 모색할 것으로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윈장과의 만남도 곧 일어날 수 있다”고 강조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실무협상을 거쳐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비핵화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적 대전환을 이룰 것으로 기대했다.

한반도 새 관계수립과 평화체제구축, 완전한 비핵화 등 3대 의제를 구체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미북정상회담으로 이어져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뉴욕 유엔 총회에 참석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의 숙소인 인터컨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을 찾아 정상회담을 갖고 곧 시작할 미북 실무협상에서 도출해 낼 수 있는 비핵화 조치들과 상응조치들을 놓고 공조방안을 숙의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곧 열릴 실무협상을 기대한다”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비핵화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적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는 굉장히 좋은 관계이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도 관계가 좋다”며 “북한은 오랫동안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봐야 하지만 많은 일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총회장에서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곧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세 차례나 반복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는 도중에 해당 질문이 나오자 “조용히 하라”며 “곧 일어날 수도 있다”고 강조해 구체적인 일정을 잡고 있는지 주목을 끌었다.

미북 실무협상이 곧 시작되는데 맞춰 트럼프 대통령이 연말 미북정상회담 가능성을 거듭 강조하자 그간 의 물밑 대화에서 접점을 찾아 실무협상에서 중간 단계 잠정합의안을 도출할 수 있고 연말안에 네번째 이자 3차 미북정상회담을 개최해 타결 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일부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미리 연말 정상회담을 언급하는 것은 실무협상에서 돌파구를 찾지 못하더라도 판문점 깜짝 정상회동과 같은 이벤트를 가짐으로써 사태악화는 막으려 시도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일부 전문가들은 해석하고 있다.

반면 비핵화 협상에서 현재로선 한국의 개입이나 역할은 제한적일 것으로 미 전문가들은 관측하고 있다.

북한이 가장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는 상응조치들은 체제안전보장과 획기적인 제재해제인데 현재로선 금강산 관광 재개나 개성공단 재가동 등은 거의 거론조차 되지 않고 있어 한국의 역할이 제한적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1184>

*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