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미북회담’ 성공노력, 전망과 방식엔 차이

 

한미정상 ‘미북회담’ 성공노력, 전망과 방식엔 차이

‘비핵화-체제보장’ 미북 정상회담 성공 위해 공동노력

김정은-트럼프 회담 전망 엇갈리고, 비핵화 방식 거리도 여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한미정상회담메서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을 추구하는 미북 정상회담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성공하도록 공동 노력키로 합의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의 예정된 개최를 확신한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연기가능성을 시사했고 비핵화 방식 등에서도 여전히 거리를 드러낸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워싱턴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및 오찬을 겸한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최근 궤도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는 역사적인 첫 미북정상회담 구하기를 시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에도 없던 35분간의 약식 기자회견과 20여분간의 단독 정상회담, 그리고 오찬을 겸한 확대정상회담을 가진후에 “6월 12일로 예정돼 있는 첫 미북정상회담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성공하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양 정상은 최근 북한이 보인 한미 양국에 대한 태도에 대해 평가하고 북한이 처음으로 완전한 비핵화를 천명한 뒤 가질 수 있는 체제 불안감을 해소해주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그러나 첫 미북정상회담의 개최여부와 비핵화 방식 등에서는 여전히 미묘한 시각차이를 드러낸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예정된 6월 12일 개최를 확신하고 “북미간 실질적·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안전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문대통령과 나란히 앉은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며 김정은과의 회담이 6월 12일에 진행되지 못할 상당한 가능성이 있다면서 연기가능성을 전격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단계적보다는 한꺼번에 일괄타결하는 빅딜에 합의하고 짧은 간격으로 이른시일내 시행완료하는 방식을 선호하고 있음을 분명히 하고 CVID에 합의하면 체제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단계적 동시적 조치를 내걸고 매단계 마다 체제안전보장과 제재해제, 경제지원, 평화체제구축, 국교 정상화 등을 얻어내려는 김정은 위원장의 복안과는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양측이 수용가능한 중재안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연기카드까지 전격 꺼내드는 바람에 제대로 논의하지 못했던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