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드럼프 대통령, 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도널드 드럼프 대통령, 미북 정상회담 전격 취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목) “애석하게도 김정은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밖에 없다”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쯤 트위터에 이런 내용의 글을 올리고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을 함께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서한에서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의 내용은 아래와 같다>

김정은 위원장께,

우리는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당신의 시간과 인내심 그리고 노력에 존경을 표합니다. 정상회담은 미-북 양측이 오랜 기간 희망했던 것이며,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북한의 요청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실은 우리에게 큰 의미가 없습니다.

나는 당신과 만나기를 고대했습니다. 슬프게도 당신은 최근 성명을 통해 우리에게 매우 큰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을 표시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할 때 나는 오랜 기간 준비해 온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싱가포르 회담 대신 이 편지를 받아주길 바랍니다. 정상회담 개최가 중단되는 것은 전 세계에 악영향을 끼치겠으나 양측 모두를 위해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은 핵무기 능력에 대해 얘기하고 있으나, 우리의 핵무기는 매우 강력합니다. 신께 바라건대 우리가 이를 사용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나는 당신과 나 사이에서 매우 좋은 대화가 오가고 있다고 느꼈고, 궁극적으로 대화만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언젠가 당신을 만나기를 기대합니다. 그리고 당신이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 준 것에도 감사의 뜻을 표합니다. 그것은 매우 아름다운 제스처였습니다.

만약 당신이 마음을 바꿔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싶다면, 주저하지 말고 전화를 걸거나 서한을 보내주길 바랍니다. 전 세계는 그리고 특히 북한은 영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누리기 위한 좋은 기회를 놓쳤습니다. 이번에 놓친 기회는 역사에 매우 슬픈 순간으로 남게 될 것입니다.

당신의 진실한 벗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