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TPS 보호신분 모두 종료 40만명 ‘미국떠나라’

트럼프 TPS 보호신분 모두 종료 40만명 ‘미국떠나라’

온두라스 5만 7천명 TPS 종료발표 18개월내 떠나야

현재까지 전체의 98% 종료 40만명에 본국 귀국요구

트럼프 행정부가 대지진이나 허리케인, 내전을 피해 미국에 대피해 2~30년을 살아온 이재민들에 대한 TPS 임시보호신분을 모두 종료하고 근 40만명에게 본국으로 귀국하라는 가혹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국토안보부는 엘살바도르 26만명, 아이티 5만 9000명에 이어 온두라스 5만 7000명에 대한 TPS도 종료한다고 발표하고 18개월안에 미국을 떠나라고 요구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2~30년이나 미국서 살아온 이재민 40만명에게도 미국을 떠나라고 명령하는 가혹한 이민정책을 끝없이 펼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대지진, 허리케인 등 자연재해나 내전을 피해 미국으로 대피해 수년에서 20년, 최장 30년째 살고 있는 중남미와 아시아, 아프리카 등 각국 출신 이재민들 40만명에게 미국을 떠나라는 가혹한 귀국령을 거의 완성하고 있다.

국토안보부는 지난 4일 온두라스 출신 이재민들과 난민들에게 워크퍼밋을 제공해온 TPS(임시보호신분) 프로그램을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이에따라 온두라스 출신 5만 7000명은 앞으로 18개월후인 2020년 1월안에 미국을 떠나거나 불법 체류자로 전락하게 되는 코너에 내몰리고 있다.

온두라스 출신 5만 7000명은 길게는 1999년 허리케인 미첼때 대피해온 이재민들이어서 20년째 미국에 살아온데다가 미국서 태어난 시민권자 자녀들을 5만 3500명이나 두고 있어 상당한 혼란과 가족이별 의 고통을 겪게 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로서 TPS 임시보호신분 프로그램 가운데 98%를 이미 종료해 39만명에게 본국으로 떠나라는 귀국령을 내렸으며 나머지 2%인 7600명도 모두 폐지할 태세를 보이고 있다.

가장 규모가 큰 TPS 프로그램은 엘살바도르 출신들로 26만명이나 되며 이미 이들은 내년 9월안에 미국을 떠나라는 명령을 받아 놓고 있다.

두번째는 아이티 출신들로 5만 9000명이 내년 7월까지 본국귀국이냐, 아니면 미국불법체류냐 양자택일해야 하는 코너에 몰려 있다.

세번째가 온두라스 5만 7000명이고 대지진 피해자들인 네팔 출신 9000명에 대해서도 TPS를 종료시켜 내년 6월까지 미국을 떠날 수밖에 없어졌고 니카라과 5300명은 내년 1월, 라이베리아 출신 3600명은 내년 3월, 수단 출신 1040명은 올 11월까지 미국출국령을 받아 놓고 있다.

아직 남아 있는 미국의 TPS 임시보호신분 수혜자들은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출신 5800명과 예멘 출신 1000명, 소말리아 250명, 남수단 출신 70명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