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6월 12일 싱가포르, 첫 미북정상회담 발표

 

트럼프-김정은 6월 12일 싱가포르, 첫 미북정상회담 발표

“세계 평화를 위한 순간되도록 노력” 사전조율로 역사적 합의 기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미북 정상회담이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서 풀려나 귀환한 한국계 미국인 3명의 새벽 마중 드라마를 보여준후 한반도의 명운을 가를 첫 미북 정상회담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트위터를 통해 “매우 고대해온 나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고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두사람은 세계평화를 위해 매우 특별한 순간이 되도록 노력할것”이라고 다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서 풀려난 한국계 미국인 3명인 김동철 목사, 김상덕, 김학송씨를 새벽 3시에 앤드류스 군기지에서 직접 마중하는 장면을 연출한 후 날이 밝자마자 김정은위원장과의 첫 미북정상회담 일정을 확정 발표한 것이다.

이로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월 8일 한국 특사단을 통해 제안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깜작 제의를 전격 수락해 성사된 역사적인 첫 미북정상회담이 마침내 6월 12일 싱가포르 회담으로 실현되는 순간을 맞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두번째로 북한으로 불러 90분간의 면담을 통해 첫 미북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확정짓고 북한에 억류하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을 특사로 석방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만남을 위한 성의있고 진정성 있는 선행 조치를 취했다.

특히 북한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국교정상화 등을 모두 포함하는 주요 의제와 구체 적인 이행 로드맵까지 조율한 것으로 보여 6월 12일 싱가포르 첫 미북정상회담에서 역사적인 빅딜합의 를 내놓을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두번째 면담에서 만족할 만한 합의를 보았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에서 역사적인 기본합의문에 합의서명할 가능성이 있음을 예고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두차례의 북중정상회담뿐만 아니라 두번째로 폼페이오 국무장관 을 만났을 때 미국이 적대정책을 중단한다면 핵프로그램을 완전 폐기할 수 있다는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통해 “핵무기 프로그램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수 없는 방식으로 신속 폐기한다면 미국도 적대정책을 중단하고 북한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하지 않을 것 임을 보장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11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