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회담엔 진전, 비핵화까진 아직 먼길’


트럼프 ‘북미회담엔 진전, 비핵화까진 아직 먼길’
회담분위기 조성 진전, 치열한 비핵화 협상 예고
회의론 아직 핵포기 의심 vs 긍정론 대담행보에 호응해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과 ICBM 발사 중지, 핵실험장 폐기 발표에 처음에는 “큰 진전” 이라고 평가했으나 두번째에는 비핵화 “결론까지는 아직 먼길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 포스트는 “북한의 선행조치로 정상회담 분위기 조성 측면에선 진전된 것”이라고 평가했으나 뉴욕 타임스는 적은 것을 내주고 많은 것을 얻어내려는 북한전략으로 미 관리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선행조치에 대해 미국에선 회담 분위기 조성에선 큰 진전을 보인 것이나 비핵화까지는 아직 먼길 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김정은 위원장의 결정과 관련, 북한에 대한 결론까진 아직 먼 길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이 북한과의 협상에서 양보한 것은 전혀 없고 북한이 비핵화, 핵실험장 폐쇄와 실험 중지에 동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NBC 일요토론 사회자 척 토드 기자가 “북한은 양보한게 없고 미국만 북한에 너무 많이 내줬다”고 언급한 것을 듣고 트윗을 날리며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첫반응 보다는 다소 신중하게 “우리가 북한에 대한 결론에 도달하기 까지는 아직 먼길”이라고 밝히고 “잘될수도 있고 잘안될 수도 있다”고 경계했다.
이에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북한의 발표가 나온지 한시간밖에 안돼 올린 트윗에서는 “아주 좋은 뉴스로 큰 진전이다. 우리의 정상회담을 기대하라”고 찬사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반응은 김정은 위원장이 핵미사일관련 선행조치를 취함으로서 정상회담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점에선 큰 진전이라고 평가한 반면 앞으로의 비핵화 협상은 치열하고도 험난한 길을 거쳐야 한다는 현실을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실제로 워싱턴 포스트는 “북한이 핵실험과 ICBM 발사를 중지하고 핵실험장을 즉각 폐쇄하겠다고 발표 함으로써 정상회담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측면에서는 분명한 진전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백악관 등 미 고위관리들은 북한이 핵폐기가 아니라 핵완성, 군축을 언급한 것을 지적하며 비핵화 협상에는 우려하고 경계하고 있는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와 뉴욕 타임스 등 미 언론들은 전했다.
뉴욕 타임스는 “김정은 위원장이 대담한 조치를 취해 외교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면서 “미 관리들은 적은 것을 내주고 많은 것을 얻어내려는 전략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내에서 회의론자들은 25년간이나 속았던 과거를 지적하며 모든 것을 걸었던 핵무기를 그렇게 쉽게 포기할리 없다고 의심하고 있는 반면 긍정론자들은 과거와 달리 대담행보를 보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실제로 핵포기와 체제안전, 경제발전을 맞바꿀수 있는 만큼 적극 호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111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