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5월 또는 6월초 김정은과 회담’ 직접 밝혔다


트럼프 ‘5월 또는 6월초 김정은과 회담’ 직접 밝혔다
육성으로는 처음 북미 정상회담 일정 공개 언급
북미 막후접촉도 확인, “비핵화 딜 이뤄지길 기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이 5월 또는 6월 초에 열릴 예정”이라고 직접 밝혔다.
도널드 대통령이 육성으로는 처음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만남 일정을 공개 언급해 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기, 의제 등에 진전을 보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며 “우리는 그들(북한)과 5월 어느때나 6월 초에 만날 것”이라고 직접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양쪽에서 모두 굉장히 존중하는 마음을 가질 것이며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거래를 이룩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 접촉하고 있다”며 막후 대화가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하고 “협상후에는 북미관계가 지금까지와는 많이 다른 모습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점과 이를 위한 막후접촉을 육성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북미 양측의 정보당국자들이 수차례 통화하거나 제 3국에서 만나 직접 대화를 갖고 북미정상 회담 장소로 평양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등을 논의하고 있으며 시기는 5월말이나 6월초로 잡고 있다는 CNN의 보도를 대통령이 공개 확인해 준 것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으로 직접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물밑대화를 공개한 것은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이 상당히 진척돼 가시화되고 있다는 신호인 것으로 미 언론들은 해석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등 한국정부 특사단으로 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제의를 전달받고 수락하면서 “5월까지 만나겠다”고 발표토록 했으나 시간이 더 필요해 6월초로 미뤄질 가능성도 열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시기를 언급하고 있을때 이날 취임한 존 볼튼 신임 국가안보보좌관이 뒷줄에 배석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은 비록 백악관 밖에서는 북한의 정상회담 제의를 시간벌기로 의심하고 북한 정권교체와 선제폭격을 외쳐온 초강경 매파이지만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에 따라 대북행보를 보일 것으로 미 언론들은 내다보고 있다. <1114>

*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