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적절한 조건 아래서만 북한과 대화 원한다’

트럼프 ‘적절한 조건 아래서만 북한과 대화 원한다’
“북한도 우리도 대화원하나 적절한 조건아래서만 할 것”
미 관리들 ‘북한이 먼저 비핵화 의제 수락하면 대화 착수’ 시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를 원하고 있고 우리도 대화하기를 바라고 있으나 단지 적절한 조건 아래서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관리들은 대화와 협상을 분리해 북한이 먼저 비핵화를 의제로 삼기로 수용한다면 일단 북미대화에 착수하게 될 것으로 시사하고 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정권이 문재인 정부를 통해 미국과 대화할 용의를 밝힌데 대해 트럼프 행정부도 신중하지만 북미 직접대화쪽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북한이 처음으로 미국과 대화할 용의를 밝힌데 대해 “우리도 대화를 원하고 있으나 오직 적절한 조건 아래에서만 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가진 연례 회동에서 “그들은(북한) 대화를 원하고 있고 우리도 대화하기를 원하고 있으나 오로지 적절한 조건아래 할 것이며 그렇지 않으면 대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매우 강력하게 대처해왔고 북한이 처음으로 대화를 원하고 있다”며 “나의 태도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 보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조건(right conditions)’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그동안 강조해온 대로 북한이 먼저 비핵화로 향하는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특히 미 관리들은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을 분리해 대응하고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미 관리들은 북한이 먼저 비핵화를 테이블위에 의제로 올려 놓기로 수용한다면 일단 협상이 아닌 북미 대화에 착수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이 통신은 밝혔다.
이에따라 북한과 미국이 머지않아 외교접촉 채널을 통해 탐색 또는 예비 대화를 갖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 안에서는 아직도 북한이 과거와 같이 핵무력 완성을 위해 시간벌기를 하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의심하고 신중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 것으로 미 언론들은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 김정은 정권과의 직접 대화에 착수하더라도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들을 취할때 까지는 대북제재와 최대 압박 캠페인은 중단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이와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북 제재압박에 중국은 비교적 협조하고 있지만 러시아는 비협조적 이라고 평가하면서 “러시아는 중국이 빼내고 있는 것을 들여보내는 나쁜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110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