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A 국장 ‘북핵미사일 방어용 아닌 다목적, 위험없앨 옵션’

CIA 국장 ‘북핵미사일 방어용 아닌 다목적, 위험없앨 옵션’
폼페이오 국장 북 핵미사일 동시다발 미국공격, 적화통일용
선제타격 등 모든 옵션의 위험과 기회 대통령에게 브리핑중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은 북한의 핵미사일이 체제보호용만이 아니라 미국공격과 적화통일까지 겨냥한 다목적이라고 규정하고 그 위험을 없애는 다양한 옵션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국장은 특히 CIA에서는 선제타격을 포함하는 모든 옵션들의 위험성과 기회를 있는 그대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브리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대표적인 정보기관인 CIA(중앙정보국)를 이끌면서 대통령에게 일일 정보브리핑을 하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장이 최근 연일 대북 경고장을 내놓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CIA 국장은 북한의 핵미사일이 미본토를 타격할 시기가 몇개월밖에 남지 않았다고 경고 한데 이어 체제보호용이 아니라 미국공격용, 적화통일용이라고 규정하고 그 위험을 없애는 다양한 옵션 들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시하고 있음을 밝혔다.
폼페이오 국장은 지난 23일 보수적인 싱크탱크인 AEI(미 기업연구소) 초청 강연에서 “북한의 핵미사일이 김정은 체제 유지를 위한 전시용이 아니라 실제로 미국을 동시다발로 타격할 무기를 만들기 위한 것” 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김정은이 원하는 것은 동시에 여러 미사일을 발사하는 능력”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절대로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법을 찾으라고 행정부에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국장은 이와 함께 김정은의 궁극적인 목표는 “자신의 권력아래 한반도를 통일하는 것”이라며 적화통일용으로 지목했다.
폼페이오 CIA 국장은 미국이 북한을 선제타격할 옵션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직답을 피하면서도 “정보 기관에선 선제타격을 포함하는 모든 옵션들이 어떤 위험성이 있고 어떤 기회를 가져올지 등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브리핑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는 확실하며 이를 위해 현재 외교적 해법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외교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다양한 옵션들을 사용해 그 위협을 없애게 될 것이라고 폼페이오 국장은 전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은 이성적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나 그 주변 인물들은 미국이 심각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 잘못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외교안보팀에서 폼페이오 CIA 국장은 북한의 핵미사일이 미 본토를 타격하는 시기가 수개월밖에 남지 않았다고 공개 경고하며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 보좌관과 함께 미사일 시설만 타격하는 코피 터틀이기 등 제한적인 선제공격을 주장하고 있는 강경파로 꼽히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