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북한여행 1일부터 전면 금지 돌입

미국인 북한여행 1일부터 전면 금지 돌입
마지막 북한여행객 철수, 1일부터 평양 방문길 막혔다
위반시 여권무효, 중범죄 처벌, 언론인, 인도지원 등 예외

북한의 핵미사일 도전으로 한반도 긴장이 다시 고조된 가운데 미국인들의 북한여행이 끝내 9월 1일부터 전면 금지됐다.
이에따라 일반 미국인들의 평양방문길이 완전 막혔으며 허가없이 북한을 방문하면 미국여권이 무효화되고 중범죄로 처벌받게 됐다.
미국정부의 북한여행 금지령이 9월 1일자로 공식 발효 시행됨에 따라 미국인들의 평양 방문길이 결국 막혔다.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여행 금지령이 발효돼 일반 미국인들의 북한여행이 전면금지에 돌입했다.
북한에 남아 있던 미국인들은 여행객들은 물론 인도지원 워커들까지 금지령 발효 전야에 모두 평양을 떠나 베이징으로 철수했다.
이에따라 일반 미국인들은 북한을 방문할 수 없게 됐으며 언론인들과 적십자, 인도지원 워커 등 예외 대상자들은 별도의 절차를 밟아 사전 허가를 다시 받아야 한다.
북한여행 금지령이 시행됨에 따라 한해 1000명 안팎이던 미국인들의 북한여행이 중단됐다.
여행이 금지되기 전까지 북한에는 미국의 인도지원 단체 대표 25명이 활동하고 있었고 미주한인 100여 명이 여러 이유로 북한에 장기 거주하고 있었다.
그리고 한해동안 이산가족들을 비롯해 200명 내지 500명의 미주한인들이 북한을 방문해온 것으로 집계 됐다.
앞으로 금지령을 어기고 북한을 방문하는 미국거주자들은 해당자의 미군여권이 무효화되는 것은 물론 형사 중범죄로 처벌받게 된다.
형사 중범죄로 처벌받으면 1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고 영주권자일 경우 미국서 추방까지 당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취재차 방북하려는 전문기자 등 언론인들과 적십자 직원, 인도적 활동을 하는 개인, 미국 국익을 위한 경우 등 예외대상자들은 사전에 국무부에 예외를 신청해 승인받으면 북한을 방문할 수 있게 된다.
아직도 북한에 억류되고 있는 미국인들은 모두 한국계 3명으로 평양과학기술대에서 초빙교수로 일하던 김상덕, 김학송씨와 김동철 목사 등이 있는데 이들의 석방도 더 멀어지고 있는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인들의 북한여행금지는 당초 북한에서 혼수상태로 석방됐다가 끝내 숨진 미국대학생 오토 웜비어군 사건으로 발동된 것이지만 핵미사일을 둘러싼 갈등으로 고조된 한반도 긴장을 더욱 팽팽하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08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