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미군입대 시민권 합격자 적체로 고통

외국인 미군입대 시민권 합격자 적체로 고통

새 신원조회에 4천명 이상 적체, 입대및 시민권 못받아

1000명이상 체류신분 상실로 미국 떠나야 할 위기

외국인들이 미군에 입대와 동시에 미국시민권을 신속 취득할 수 있는 마브니(MAVNI) 프로그램에 합격했음에도 신원조회가 강화되며 4000명 이상이 발목을 잡혀 입대도 못하고 시민권도 못받는 큰 고통을 겪고 있다.

더욱이 1000명 이상은 장기대기하다 합법 체류신분을 상실해 미국을 떠나야 할 위기에 까지 몰리고 있는 등 심각한 적체현상을 빚으며 이들에게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

미국정부는 2년이상 미국비자를 소지한 적이 있거나 DACA 추방유예 수혜자등이 미군에 의료간호 병과나 통역병으로 입대하면 영주권을 건너뛰고 통상 6개월안에 미국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는 마브니 프로그램을 시행해 큰 인기를 끌어왔다.

2009년에 시작된 마브니 프로그램으로 한인을 포함한 1만명 이상의 외국인들이 미군에 입대해 미국 시민권까지 취득했다. 하지만 펜타곤이 최근 들어 신원조회를 까다롭게 한 시큐리티 체크를 강화하면서 극심한 적체를 빚기 시작했다.

펜타곤에 따르면 마브니 프로그램에 따라 합격한 미군입대 대상자들 가운데 무려 4000명이상이 강화된 신원조회 때문에 극심한 적체에 걸려 발목을 잡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 4000여명은 시큐리티 체크가 완전 끝나지 않아 미군에 입대하지 못하고 있으며 당연히 미국시민권도 취득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어 등 통역병이나 의료간호병과로 미군에 입대해 기초 군사훈련을 받는 도중 미국시민권을 취득하고 그에 따른 배우자나 부모 이민초청 등 각종 혜택을 고대해온 마브니 합격자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

심지어 1000명 이상은 장기 대기하다가 합법 체류신분 마저 상실해 펜타곤의 특단의 조치가 없는한 미군입대와 미국시민권 취득 대신 미국을 떠나야 할지 모를 막다른 코너에 내몰리고 있는 것이다.

미 국방부는 적체가 해소되기 전까지는 마브니 모병도 전면 중단하고 있어 이를 고대해온 외국인 청년들을 좌절시키고 있다.

특히 한국어 통역병의 경우 지원자들이 너무 쇄도해 조기에 마감돼왔고 이제는 완전 중단돼 있다.

이 때문에 미군도 의료간호병력과 통역병 모병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 <1076>

Top